대전일보 로고

KRISS, 완전한 자체 국가저항표준체계 확립

2020-04-08기사 편집 2020-04-08 16:43:19

대전일보 > 경제/과학 > 대덕특구/과학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KRISS 한국표준과학연구원 로고

한국표준과학연구원(KRISS)은 차세대 양자 전기 표준체계에 기여할 새로운 표준저항소자 개발에 성공했다고 8일 밝혔다.

현재 저항표준체계는 갈륨비소 반도체 기반의 양자홀 소자가 표준저항으로 사용되고 있다. 그러나 극저온(1.5 켈빈 이하)과 고자기장(10 테슬라 이상)의 동작 환경이 필요해 작동시키기가 복잡하고 매우 어려웠다.

반면 '꿈의 소재'로 불리는 그래핀으로 만들어진 표준저항소자의 경우 독특한 물리적 성질로 인해 상대적으로 높은 온도(4.2 켈빈 이상)와 낮은 자기장(5 테슬라 이하)에서 표준저항 구현이 가능하다.

이에 KRISS 전자기표준센터 연구팀은 1600 ℃ 이상의 고온에서 고품질 탄화규소 그래핀을 성장하고 이에 적합한 소자 공정 기술을 개발했다. 이를 이용해 그래핀 기반 양자홀 단일 표준 저항(12.9 kΩ)과 10개의 소자가 직렬로 연결된 '129 kΩ의 그래핀 기반 양자홀 고저항 어레이(array) 소자' 제작에 성공했다.

자체적으로 고품질 탄화규소 그래핀을 성장해 양자홀 단일소자까지 구현한 곳은 PTB(독일), NIST(미국)에 이어 세계에서 세 번째다. 10개의 양자홀 단일소자를 직렬로 연결한 '정밀 양자홀 고저항 어레이 소자'의 구현은 세계최초다.

이번 개발을 통해 KRISS는 완전한 자체 국가저항표준체계를 확립하게 됐다. KRISS는 2008년 양자홀 저항 정밀측정시스템을 독자적으로 개발해 국가저항표준시스템을 확립·유지하고 있었지만 기존 표준저항소자를 해외측정표준기관에서 수급받고 있었기 때문이다.

박재성 책임연구원은 "KRISS에서 자체 제작한 표준저항소자를 올해부터 해외측정표준기관에 보급해 국제비교할 예정"이라며, "이번 성과는 양자 전류표준 분야로 응용이 가능하여, 미세전류 측정과 발생기술이 사용되는 기기의 신뢰성 향상 등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이수진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