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충청권 코로나19 확진자 268명 중 189명 완치

2020-04-08기사 편집 2020-04-08 16:24:20

대전일보 > 사회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대전 20, 충남 105, 세종 14, 충북 30명 완치 후 퇴원

첨부사진1[사진=대전일보DB]

충청권 코로나19 확진자 10명 중 7명은 완치 후 퇴원한 것으로 나타났다.

8일 충청권 지자체에 따르면 오후 4시 기준 기준 누적 확진자 268명 중 189명(70.5%)이 완치 후 퇴원했다.

지역별로는 대전이 누적 확진자 39명 중 20명이 퇴원했으며, 세종은 46명 중 14명, 충남은 138명 중 105명, 충북은 45명 중 30명이 퇴원했다.

격리 중인 대전 지역 확진자 19명은 충남대병원(15명)과 국군대전병원(1명), 보훈병원(1명), 시립2병원(1명)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나머지 1명은 병원에서는 퇴원했지만 자가격리 상태인 것으로 확인됐다.

현재까지 발생한 대전 지역 누적 의사환자는 1만 1112명(확진자 39명, 접촉자 866명, 유증상자 1만 207명)이며, 접촉자 중 138명, 유증사자 중 121명이 검사 중이거나 자가격리 중이다.

충청권에서 가장 많은 확진자가 발생한 충남의 지역별 확진자는 천안 105명, 부여 11명, 아산 10명, 서산 8명, 홍성 2명, 계룡 1명, 태안 1명이다.

격리 중인 확진자 34명은 천안의료원, 공주의료원, 순천향대학병원, 서산의료원, 홍성의료원, 청주의료원, 단국대병원, 국군수도병원에서 치료 중이다.

누적 의사환자는 2만 1095명이며, 확진자 138명을 제외한 2만 560명은 음성, 나머지 397명은 검사 중이다. 퇴원 후 재확진 사례는 지난 5일과 7일 천안에서만 2건이 확인됐다.

정부세종청사내 집단감염이 발생한 세종시는 지난달 27일 46번째 확진자가 나온 이후 현재까지 신규 확진자는 발생하지 않고 있다. 그러나 완치 후 재확진 사례가 충청권에서 가장 많은 4건이 발생했다.

격리 중인 확진자 32명 중 28명은 공주의료원(13명), 대전보훈병원(3명), 청주의료원(3명), 충남대병원(3명), 대전노인전문병원(4명), 경희의료원(1명), 천안단국대병원(1명)에서 치료 중이다. 상태가 양호한 4명은 자가격리 조치했다.

국내 신규 확진자는 8일 자정 기준 53명으로 집계됐다.

누적 확진자수는 1만 384명(해외유입 832명)이며, 이 중 6776명(65.3%)이 격리해제 됐다. 사망자는 전날보다 8명 늘어난 200명이다. 정성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정성직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