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홍문표 후보 정권심판 필요성 강조

2020-04-08기사 편집 2020-04-08 14:18:18

대전일보 > 정치 > 4·15 총선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미래통합당 홍문표 예산·홍성 후보는 8일 지역 곳곳에서 전방위 유세를 펼치며 '표심 잡기' 총력전을 이어갔다.사진=박대항 기자

미래통합당 홍문표 예산·홍성 후보는 8일 지역 곳곳에서 전방위 유세를 펼치며 '표심 잡기' 총력전을 이어갔다.

홍후보는 문재인 정부의 '반칙과 편법' 그리고 '무능정권'의 실상을 지역민에게 알리며 정권심판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그는 또 "미국 국무부가 발간한 '2019 국가별 인권보고서'에서 한국의 부패 사례로 '조국'이 지목됐다, 문재인 정부의 공정의 가치는 완전히 사라졌다" 며 "이번 21대 국회에 반드시 입성해 공정의 가치아래 청년이 미래와 희망을 꿈 꿀 수 있는 사회를 만들겠다, 불공정입시 근절을 위한 조국방지법을 반드시 발의해 제2의 조국사태를 막겠다"고 밝혔다.

홍후보는 "문재인 정부 지난 3년간 우리 경제는 끝없는 추락을 이어가고 있으며 코로나19사태는 예고편에 불과하한 암담한 상황이다" 며 "반드시 이번 선거에서 미래통합당이 과반이상을 차지해 이 정부의 무능경제를 바로 잡겠다"고 강하게 비판했다.박대항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박대항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