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한국철도, 해외입국자 KTX 수송거점 광명역 방역 점검

2020-04-08기사 편집 2020-04-08 13:36:43

대전일보 > 경제/과학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손병석 한국철도 사장(사진 왼쪽 두번째)이 7일 오후 광명역에서 무증상 해외입국자의 동선을 따라 방역상항을 점검하고 있다. 사진=한국철도 제공

손병석 한국철도 사장은 지난 7일 오후 광명역에서 무증상 해외입국자 동선을 따라 방역 상황을 점검하고, 입국자와 일반 이용객의 접촉을 최소화하고 역과 열차를 빈틈 없이 방역할 것을 당부했다.

한국철도는 무증상 해외입국자를 위한 인천공항-광명역 간 전용버스와 각 지역으로 향하는 'KTX 전용칸'을 운영하고 있다.

손 사장은 용인에 있는 한국철도 분당차량기지의 방역현황도 점검했다. 분당선의 전기, 차량, 시설 등 각 사업소를 찾아 "열차는 물론 근무지에서도 꼼꼼한 방역과 사회적 거리두기를 철저히 할 것"을 주문했다. 김용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용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