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21대 총선 충남지역 공약 새로운게 없다

2020-04-07기사 편집 2020-04-07 16:12:47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민주당, 통합당 모두 기존 사업들 재탕

첨부사진1충남도청 [충남도 제공. 연합뉴스. 재판매 및 DB 금지]

21대 총선과 관련한 충남지역 공약이 새롭거나 신선하지 않고, 기존에 충남도가 추진 중인 사업을 재탕한 것으로 드러났다.

더불어민주당과 미래통합당의 충남지역 공약을 분석한 결과 신규 사업을 찾기 어려우며 대부분 충남도가 21대 총선에 대비해 각 정당에 요청한 공약을 그대로 반영하는데 그쳤다.

민주당은 충남의 핵심공약으로 충남 혁신도시 지정, 서해선 복선전철 서울직결, 평택-오송 복복선 천안아산 정차역 설치, 부남호 하구복원, 수도권전철 독립기념관 연장 등 5가지 공약을 내놓았지만 모두 기존에 추진중인 사업이다.

특히 충남 혁신도시는 지정은 관련법안의 국회 통과로 사업이 이미 가시권에 들어와 있으며, 서해선복선전철 서울 직결, 평택-오송 복복선 천안아산 정차역 설치는 정부에서 긍정적으로 검토하고 있는 사업이다.

미래통합당은 그나마 일부 공약을 개발해 17개 공약을 내놓았지만 대부분 추진 중인 사업이거나 충남도가 제시한 시·군별 현안사업 중 일부를 발췌하는 수준에 머물렀다.

구체적으로 충남혁신도시 지정 및 공공기관 유치, 축산자원개발부 이전부지 제조혁신파크 조성, 보령선 건설, 보령-상주간 고속도로 건설, 세계역사도시 문화예술교육종합타운 조성 등 충남도의 역점 사업들을 나열했다.

미래통합당은 다만 미세먼지 대응 서해안 해안림 복원 및 조성, 미세먼지 저감 대책 및 연구관리센터 지정운영 등 미세먼지와 관련한 공약 두가지를 새롭게 선보였다.

이처럼 여야의 공약이 엇비슷한데다 기존의 공약이나 사업을 재탕하면서 유권자들의 불만도 커지고 있다.

충남도청이 위치한 내포신도시의 김모씨는 "국회의원 선거를 앞두고 각 정당의 공약이나 출마자들의 공약을 살펴 보면 새로운 게 없어 실망스럽다"면서 "정당들이 정쟁만 일삼았지 적극적으로 지자체와 협의해 공약을 개발하고 지역민들에게 비전을 제시하지 않고 있다"고 주장했다.

충남도는 이에 앞서 지난달 지역 현안으로 공통사항 30개, 시·군 70개 등 모두 100개를 선별하고, 이 가운데 시급한 22개 사업을 중요도 순으로 정리해 각 정당에 총선공약으로 반영해 줄 것으로 요청했다.

충남도 관계자는 "새로운 사업 보다는 4년 안에 가시화할 수 있는 사업들을 중심으로 정치권에 공약 요청을 했다"면서 "각 정당의 공약을 살펴보니 대부분 도가 요청한 사업들을 정리한 수준이다"고 밝혔다.은현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은현탁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