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전국 유흥업소 지침 위반시 행정제제

2020-04-07기사 편집 2020-04-07 14:16:02

대전일보 > 사회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윤태호 방역총괄반장

코로나19 확산이 현실로 나타난 일선 유흥업소에 대해 지도 감독이 강화된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윤태호 방역총괄반장은 7일 정례브리핑을 통해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를 시행한 지난 2주 동안 전국적으로 클럽 등 유흥시설 3만 380개소를 대상으로 점검을 실시하여 방역지침을 위반한 7315개소에 대해 행정지도를, 43개소에 대해서는 행정명령을 내렸다"고 밝혔다.

이는 최근 서울 강남구 유흥주점에서 확진자가 발생한데다 이들과 밀착 접촉한 사람만 수 백여명에 이르는 등 집단 감염이 우려된 데 따른 조치다.

유흥시설과 관련,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에 따라 보건복지부 장관 명의의 행정명령이 발동된 상태다.

보건당국은 일선 지자체에서 점검을 통해서 충분한 방역조치가 취해지지 않는 상태에서 영업을 하는 경우에는 시정을 하도록 하고, 시정이 지켜지지 않았을 경우에는 행정명령을 통해서 벌금을 부과하도록 했다. 특히 기존 위생공무원 위주의 점검에서 경찰과 소비자식품위생감시원이 참여하는 합동점검으로 강화하는 한편, 밤 11시부터 새벽 4시까지 주요 영업시간에 집중 점검하기로 했다. 장중식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장중식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