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예산군, "방치된 중고·폐휴대폰, 판매하거나 기부하세요!"

2020-04-07기사 편집 2020-04-07 13:41:14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예산군이 집 안에 방치된 중고 휴대폰이나 폐휴대폰을 판매하거나 기부할 수 있는 무인매입기 '민팃ATM'의 적극적인 활용을 당부하고 나섰다.사진=예산군 제공

[예산]예산군이 집 안에 방치된 중고 휴대폰이나 폐휴대폰을 판매하거나 기부할 수 있는 무인매입기 '민팃ATM'의 적극적인 활용을 당부하고 나섰다.

군은 지난해 12월 27일 전국 지자체 중 두 번째로 중고휴대폰 무인매입기 '민팃ATM'을 군청 1층 로비에 설치했다.

휴대폰은 그냥 버려질 경우 자원 낭비뿐만 아니라 환경오염 등의 2차 문제를 발생하고 각종 개인정보 등이 유출 될 수 있는 문제가 있으며 '민팃ATM'은 가정에 방치된 휴대폰을 재활용할 수 있도록 수거하는 첨단기술이 접목된 무인매입기기로 매입된 휴대폰은 정보를 모두 삭제 처리해 재활용 또는 폐기처분 된다.

군은 3월 말 현재 민팃ATM기를 통해 기부된 휴대폰은 28대, 거래금액은 16만1000원, 판매된 휴대폰은 91대이며 거래금액은 86만9500원으로 총 거래량은 119대, 총 거래금액은 103만500원이라고 밝혔다.

'민팃ATM' 시스템 사용 시간은 평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다.

민팃ATM기를 이용한 군민 A씨는 "중고휴대폰을 판매할 수 있고 기부하면 학대아동이나 IT소외 아동에게 도움도 된다고 해 집에 있던 휴대폰을 가지고 와서 사용했는데 화면이 크고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었다"며 "시세 금액도 조회가 가능해 누구든 쉽게 사용할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박대항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박대항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