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옥천군 제33회 지용제행사 올해는 가을에 만나요

2020-04-07기사 편집 2020-04-07 13:28:13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지난해 시끌벅적 지용제축제핸사 모습. 사진=옥천군 제공

[옥천]올해로 제33번째를 맞는 '시끌벅적 문학축제 지용제행사'가 가을로 연기됐다.

7일 군과 옥천문화원에 따르면 코로나 19 사태로 오는 5월 14일부터 17일까지 4일간 개최 예정이던 시끌벅적 문학축제 33회 지용제를 연기한다고 밝혔다.

특히 코로나 19 사태가 4월 이후에도 세계적 대유행을 하고있는데다 정부가 코로나 19 종식을 위해 사회적거리두기를 강조하고 있는 상황에서 5월에 정상 개최하기에는 어렵다는 판단이 내려졌기 때문이다.

지용제행사 개최여부에 대해 옥천 군과 옥천문화원은 그동안 코로나 19 발생 추이를 면밀하게 살피는 등 정상개최가 가능한지 여부도 수시로 소통을 통해 협의해 왔다.

이에 3월 말까지도 코로나 사태가 진정되지 않자 지용제 개최 여부판단이 더 이상 늦어져서는 안 된다는 판단에 따라 7일 지용제행사 연기를 최종 결정했고 구체적인 일정을 상황을 보아가며 결정하기로 했다.

김재종 군수는 "지용제는 대규모인원이 모이는 행사인 만큼 군민과 방문객의 건강과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했다"며 "준비기간이 길어진 만큼 더 내실 있는 지용제행사를 준비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육종천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육종천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