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한국소비자원, 비교공감 정보를 접한 소비자 94.1%가 구매 결정에 영향받아

2020-04-07기사 편집 2020-04-07 13:27:46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한국소비자원 [연합뉴스]

[음성]한국소비자원은 2019년 '행복드림 비교공감'을 통해 발표한 의류건조기, 공기청정기 등 18개 품목에 대한 품질 비교정보의 효과성을 조사한 결과, 이들 정보가 소비자의 상품 선택에 상당한 영향을 미치고 우수 중소기업 제품에 대한 인식개선에도 기여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7일 밝혔다.

품질 비교정보를 접한 경험이 있는 소비자 60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응답자의 83.0%가 '품질 비교정보가 상품을 구입하기 전 정보 수집단계에서 유용했다'고 응답했다.

또한, 품질 비교정보를 확인한 후 관련 제품을 구입한 소비자의 94.1%가 '실제로 상품의 구입을 결정하는 데 품질 비교정보의 영향을 받았다'고 응답해 비교공감이 제공하는 품질 비교정보가 소비자의 상품선택에 미치는 영향력이 큰 것으로 조사됐다.

객관적인 품질 비교정보는 우수 중소기업 제품에 대한 소비자인식 개선에도 효과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중소기업 제품의 품질과 안전성에 대한 막연한 불안감으로 '평소 중소기업 제품에 대해 긍정적이다'라고 응답한 비율은 67.0%에 그쳤으나, 품질 비교정보를 통해 우수 중소기업 제품의 정보를 확인한 후에는 '긍정적으로 생각한다'고 응답한 비율이 24.5%p 증가한 91.5%에 달했다.

중소기업 제품에 대해 '품질이 의심스럽다'는 응답자의 비율도 품질 비교정보를 통해 우수 중소기업 제품의 정보를 확인한 후에는 21.7%에서 7.8%로 낮아져 13.9%p 개선 효과가 있었다.

또한, 조사대상 응답자의 90.7%는 '향후 중소기업 제품을 구입할 때 우수 중소기업 제품 정보를 활용할 것'이라고 응답해 많은 소비자들이 우수한 중소기업 제품을 선택하기 위해 비교공감의 품질 비교정보를 활용할 의사가 있음을 나타냈다.

품질 비교정보 제공 주기와 관련해 소비자의 96.3%는 청소기, 공기청정기 등 주요 품목에 대해 적어도 6개월에서 1년에 한 번은 필요하다고 응답해 정보제공 주기 단축을 위한 노력이 필요한 것으로 지적됐다.

한국소비자원 관계자는 "2020년에도 수분크림(비교공감 제2020-1호)을 시작으로 소비자들의 합리적인 선택을 지원하기 위한 품질 비교정보를 지속적으로 제공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오인근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인근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