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이종배 후보, '민생 경제' 분야 공약 발표

2020-04-07기사 편집 2020-04-07 11:33:18      진광호 기자 jkh0441@daejonilbo.com

대전일보 > 정치 > 4·15 총선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미래통합당 이종배 후보는 7일, '민생 경제' 분야 주요 공약을 발표했다.

이 후보는 먼저 "문재인 정권의 최저임금 급속인상, 주 52시간 근무제 등 좌파이념 정책실험으로 자영업자, 소상공인들이 벼랑 끝으로 내몰렸다"며, "2020년을 '자영업자·소상공인 살리기 원년'으로 선포하고 대대적인 지원을 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최저임금의 합리적 인상 및 업종별·규모별 구분 적용'을 약속했다.

그 뿐 아니라 서민들의 부담이 큰 통신비에 대해 연말정산시 소득공제를 도입하고, 청년·신혼부부 대상 주택공급을 확대하겠다고 했다.

그 외에도 이 후보는 △ 간이과세자 적용 기준금액을 1억원으로 상향 조정 △ 건강보험료 부과체계 개선으로 자영업자·소상공인 부담 완화 △ 자영업자 공동브랜드 개발 및 청년 자영업자 정착지원금 지원 △전통시장 현대화 및 활성화 사업 확대 △ 중소기업 세금감면 확대 및 각종 일몰예정 감면제도 연장 △ 탈원전 정책 폐기로, 안전하고 값싼 전기 제공 △ 급격한 공시가격 인상 저지 등을 공약했다.

이종배 후보는 "3선의 큰 힘으로 폭주기관차에 올라탄 문재인 정권의 독재를 막고, 무너진 민생 경제를 반드시 다시 살려내겠다"고 역설했다. 진광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진광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