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대전형 긴급재난생계지원금 신청 폭주

2020-04-06기사 편집 2020-04-06 18:23:56

대전일보 > 대전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대전시가 정부의 긴급재난지원금과 별도로 지급하는 '대전형 긴급재난생계지원금' 신청 첫날인 6일 시 홈페이지에 오전 한때 1만 명에 달하는 접속자가 몰리며 말 그대로 '폭주' 사태가 빚어졌다. 시는 예상보다 폭발적인 온라인 접속에 당황해 하면서도 코로나19 장기화로 시름하는 시민들에게 정부는 물론 다른 지역에 견줘 한발 빠르게 지원금을 지급할 수 있게 됐다며 시스템 풀가동에 나섰다.

이날 오전 10시 대전형 긴급재난생계지원금 온라인 접수가 시작되자마자 시 홈페이지는 마비 수준에 이르렀다. 홈페이지 전면에는 '서비스 접속대기 중'을 알리는 창이 떴고 '고객님 앞에 4572명, 뒤에 35명의 대기자가 있다'는 공지가 붙었다. 예상대기시간은 1시간이 넘었다.

동시 접속자가 1만 명에 육박하면서 홈페이지 내 생계지원금 사이트에 접속하기까지 2시간 30분가량 기다려야 했고 신청서 작성 화면에 들어가려면 더 긴 시간을 대기해야 하는 상황이 벌어지자 급기야 시는 정오부터 1시간 20분 동안 서비스를 중단한 채 서버를 긴급점검하기도 했다.

시 관계자는 "공적마스크를 구입할 때처럼 출생연도 끝자리를 기준으로 5부제를 시행한다고 안내했는데 이를 잘 모르는 일부 시민들까지 접속하면서 서비스가 원활하지 못했던 것으로 안다"며 "오후 들어 복구가 완료됐고 정상적으로 서비스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온라인 신청에 앞서 시가 지난달 25일부터 공무원 35명을 투입해 운영 중인 긴급재난생계지원금 전담 전화상담반에도 전화문의가 쇄도했다. 전화상담에 참여한 한 공무원은 "우리시가 긴급재난생계지원금 지급을 공식화한 초기와 비교하면 신청 당일인 오늘은 통화가 끝나기 무섭게 다른 상담전화가 걸려왔다"며 "한마디로 정신이 없을 정도였다"고 말했다.

이날 오후 6시 현재 시에 접수된 긴급재난생계지원금 신청 건수는 7729건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시간당 1000명 가까운 시민들이 온라인 신청으로 몰린 셈이다.

허태정 시장은 "접수 과정에서 발생하는 민원과 시민 애로사항을 최대한 신속하게 처리해서 긴급재난생계지원금 대상이 되는 시민 모두에게 지원금이 신속하고 정확하게 전달되도록 노력하겠다"며 "이를 통해 코로나19 여파로 힘겨워하고 있는 시민과 소상공인들의 생활이 안정되고 상권이 다시 활성화돼 지역경제가 살아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시는 소득수준이 중위소득 50% 초과 100% 이하인 가구에 30만 원에서 70만 원까지 가구원 수에 따라 차등 지급한다. 긴급재난생계지원금 온라인 신청은 만 18세 이상 세대주나 세대원이 신청할 수 있으며 신청자의 출생연도 끝자리 기준 요일별로 시 홈페이지로 접속해 휴대전화 본인인증을 거쳐야 한다. 신청 후 7-10일 이내 수급 여부가 개별 통지되고 지원 대상자는 세대주명의 선불카드를 동행정복지센터에서 수령하면 된다. 문승현 기자·박상원 인턴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문승현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