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예산군, 2020년 조림사업으로 나무 33만6000그루 심는다!

2020-04-06기사 편집 2020-04-06 16:04:04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예산]예산군은 지속가능한 산림자원 육성 및 미세먼지 저감 등 산림의 경제·공익적 가치 증진을 위해 2020년 조림사업을 추진한다고 6일 밝혔다.

군은 8억7000만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경제림 조성 92㏊, 산림재해방지 조림 20㏊, 특용수 조림 10㏊, 큰나무 공익 조림 5㏊ 등 총 127㏊의 벌채지에 33만6000본의 나무를 심을 계획이다.

경제림은 양질의 목재를 생산 및 공급하기 위해 소나무, 낙엽송, 편백 등을 식재하고 도시 내·외곽 산림, 생활권 주변 유휴지 등에는 산림의 공익적 가치를 높이고 미세먼지 저감을 통한 대기 환경 개선의 효과를 볼 수 있도록 소나무 대묘 4년생과 편백 대묘 4년생을 식재한다.

군 관계자는 "쾌적한 공기질 향상과 산림경관 개선 등 예산군 산림의 가치 증진을 위해 나무를 심고 가꾸는데 최선을 다해 우리 숲을 더욱 푸르게 가꾸겠다"고 말했다.박대항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박대항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