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ASF 차단 위해 강원 양구군 돼지 반입·반출 금지

2020-04-05기사 편집 2020-04-05 13:30:16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충남도 가축방역심의위, 당초 6개 시군에서 7개 시군으로

강원도 양구군 지역 야생멧돼지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바이러스가 검출되면서 충남도는 이 지역과의 돼지 반출입을 전면 중단하기로 했다.

충남도 가축방역심의회는 지난 3일 서면 심의를 통해 돼지와 돈분 및 돼지정액 반입·반출 금지지역을 당초 6개 시군(인천 강화군, 경기 파주·연천·김포, 강원 철원·화천)에서 강원도 양구군을 추가했다.

이에 따라 충남도내 모든 돼지와 돈분, 돼지정액은 강원도 양구군 지역으로 보낼 수 없고, 해당 지역에서의 돼지·돈분·정액 반입도 금지된다.

다만, 소 반입·반출 제한지역(인천 강화군, 경기 파주·연천·김포, 강원 철원·화천)에 대한 방역조치는 3일부터 해제하기로 했다.

도는 이 같은 내용을 실시하기 위해 도내 한돈협회, 한우협회, 도축장, 우시장, 소·돼지 사육농가 등에 전파했다.

임승범 동물방역위생과장은 "이번 조치는 타 도에 비해 강도 높은 수단이지만, 도내 ASF 예방을 위해서라면 어떠한 조치도 취할 것"이라며 "ASF 차단을 위해 도민의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한다"고 말했다.

한편, 올해에만 경기·강원 북부지역 야생멧돼지에서 424건의 ASF가 확인됐다.은현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은현탁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