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정진석 후보 농업, 농촌 진심공약 발표

2020-04-05기사 편집 2020-04-05 12:36:58

대전일보 > 정치 > 4·15 총선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정진석 후보
충남 공주·부여·청양에 출마한 미래통합당 정진석 후보가 연 120만 원의 '농업인연금제'를 토대로 하는 농업·농촌 진심(塵心) 공약을 지난 3일 발표했다.

지역특산물인 알밤의 군납(軍納) 길을 연 정 후보는 "농업이 살아야 대한민국이 살아난다"며 "농민들에게 연120만 원을 지원하는 통합 '농업인 연금제'를 추진하고 후계농·청년농 육성지원, 임업·축산업 직불제 도입 등 농업인들에게 보탬이 되는 법을 만들겠다"고 밝혔다.

또한 정 후보는 △지역 농산물의 안정적 생산 및 판로개척 △탄천면 다목적 농촌용수 공급사업 △부여군 다목적(맑은물) 농촌용수 개발(부여읍·규암면·장암면·세도면 일원) △반산지구(규암면·은산면·홍산면·남면) 농촌용수 안정적 공급 △청양군 농촌형 스마트타운단지 조성 △청양먹거리종합타운·공공급식물류센터 건립 △충남 먹거리 종합지원센터 건립 등을 약속했다.

정 후보는 "4대강 공주보 해체·철거 역시 수천 년간 금강물로 농사지으며 살아온 농업인들에게는 생사가 달린 문제"라며 "농민과 지역주민들의 의견은 배제된 상황에서 추진되고 있는 공주보 해체·철거 끝까지 사수하겠다"고 강조했다.박대항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박대항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