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정세균 국무총리, 종교계 지도자들과 소통

2020-04-03기사 편집 2020-04-03 17:40:15

대전일보 > 사회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정세균 국무총리가 3일 서울 삼청동 총리공관에서 종교계 주요 종단 지도자들과 오찬 간담회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

정세균 국무총리가 3일 서울 공관에서 종교계 주요종단 지도자들과 오찬 간담회를 가졌다.

이 자리에는 원행 대한불교조계종 총무원장, 김희중 천주교 주교회의 의장, 이홍정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총무, 김태영 한국교회총연합 대표회장, 오도철 원불교 교정원장, 김진기 성균관장 직무대행, 송범두 천도교 교령, 박재희 한국민족종교협의회장 직무대행 등이 참석했다.

오늘 오찬 간담회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에 모든 종교계가 자발적으로 협조해 준 것에 대해 감사의 뜻을 표하고, 코로나19 상황이 여전히 어려운 만큼 방역의 한 축으로서 종교계의 지속적인 지원과 동참을 구하기 위해 마련됐다.

종교계는 그동안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법회와 미사, 예배, 기념식 등을 연기 또는 중단하거나 온라인으로 대체해 왔다.

이후에도 종교계 주요 행사인 부활절(4.12), 부처님 오신 날(4.30) 행사도 온라인으로 진행하거나 연기하겠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종교계의 결단과 헌신이 국민께 용기와 희망을 주고 있다"며 과정 중의 어려움도 넓은 마음으로 이해해 줄 것을 요청했다.

또한, 정부도 종교계의 협력에 발맞춰 종교문화 활동 지원 예산 조기집행, 온라인 법회와 예배 등 비대면 종교활동에 대한 지원책 마련, 종교시설의 방역물품 확보 등에도 적극 협력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종교지도자들은 "총리가 직접 재난현장에 상주하며 솔선수범하고, 감염병 정보를 투명하게 공개한 것이 큰 힘이 되었다"며 코로나를 비롯한 재난대응에 종교계가 앞장서기 위해 중앙정부 및 지자체와 종교계 간 소통 매뉴얼을 구축하자고 제안했다. 장중식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장중식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