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아산 47세 미국인 코로나19 확진…평택 미군기지 종사자

2020-04-03기사 편집 2020-04-03 14:06:12

대전일보 > 사회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연합뉴스]

충남 아산에서 47세 미국인이 3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아산 둔포에 거주 중인 이 남성은 캠프 험프리스(평택 미군기지)에서 일하는 직원이다.

평택 19번(40대 미국 여성) 환자와 지난달 22일 식사를 같이 한 것으로 확인됐다.

별다른 증상을 보이지 않았지만, 보건당국은 전날 평택 19번 환자의 밀접 접촉자로 분류된 이 남성의 검체를 채취해 코로나19 검사를 진행했다.

보건당국은 이 남성의 이동 경로를 조사하고 방문지가 드러나면 소독할 방침이다.[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