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총장 직위해제, 대덕대 내홍 재현 조짐

2020-04-02기사 편집 2020-04-02 17:58:21

대전일보 > 사회 > 교육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불현듯 총장 직위해제 후 계약직 직원 총장 직무대리 앉혀… 총장 공석

대덕대가 총장을 직위해제하면서 수년 전 겪었던 내홍이 재현될 조짐을 보이고 있다.

학교법인 창성학원 이사회는 최근 신입생 충원율 저조 등 이유로 김태봉 총장을 직위해제했는데, 김 총장은 이사회 결정이 부당하다며 법적 대응을 예고한 상태다.

2일 대덕대에 따르면 전날 이사회를 열고 김 총장을 직위해제했다. 지난해 1월 취임한 김 총장의 임기는 3년이었지만, 이사회는 취임 15개월 만에 직위를 해제했다. 총장직무대리 겸 대외부총장은 평생교육원장 성모씨가 맡게 된다.

당시 이사회는 입학률 저조, 학과 구조조정, 호봉제-연봉제 간 교직원 임금 문제 등을 문제 삼아 직위해제에 동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대덕대 관계자는 "다양한 지표에서 부족한 부분에 대해 총장에게 책임을 물은 것으로 알고 있다"며 "갑작스런 직위 해제 결정에 구성원들도 당황스런 상황"이라고 말했다.

김 총장인 직위해제 이튿날 입장문을 내고 이사회 결정에 불복하고 나섰다. 그는 입장문을 통해 신입생 충원에 대비해왔고, 학과 구조조정안 마련을 12차례 학과구조조정위원회를 진행하고, 연봉제-호봉제 임금문제 중재에 노력해왔다며 이사회의 직위해제 이유를 전면 반박했다. 법원에 총장 직위해제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을 낸 상황이다.

김 총장은 입장문에서 "인사 전횡으로밖에 볼 수 없는 학교법인 창성학원 이사회의 이번 결정에 깊은 유감을 표한다"며 "이사회가 직위해제의 몇가지 이유를 들었지만 대부분 사실을 부당하게 왜곡하거나 과장된 내용"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번 사태는 총장의 권한을 침해하는 중대한 사건으로 보고 총장 직위해제 효력정지 가처분신청 등 법적 대응에 나설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대덕대는 2010년 중반부터 학교 법인, 대학 구성원과의 갈등으로 이사장·총장 공석사태 등 내홍을 겪은 바 있다. 김대욱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대욱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