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양극화 해결 위해 2030년까지 8조 원 투입

2020-04-02기사 편집 2020-04-02 16:16:54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충남도, 양극화 대응방안 최종보고회 개최

첨부사진1

충남도는 오는 2030년까지 소득 및 고용불균형 완화 등 양극화 문제 해결을 위해 총 8조 1121억 원을 투입키로 했다.

도는 2일 도청 대회의실에서 김용찬 행정부지사, 자문위원 및 연구기관 관계자 등 3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충남 양극화 해소 대응방안 연구용역 최종보고회를 개최했다.

이날 최종보고회에서는 소득 및 고용 불균형 완화, 취약계층의 보호와 회복, 경제사회 포용성장 기반 강화 등 3대 목표 아래 △임금보장과 근로여건 개선 △지역단위 일자리 창출 △경제적 약자지원 △사회 안전망 확대 △지역 선순환 경제체제 구축 △공정한 기회보장과 공동체 형성 등을 6대 추진 전략으로 정했다.

도는 향후 10년간 소득 및 고용불균형 완화를 위해 5조 6929억 원을 투입해 충남형 지역사회 협약을 추진하고, 동일노동 동일임금제, 지역인재 채용 목표제, 청년사회상속제 등을 신규 추진한다.

취약계층의 보호와 회복을 위해서는 총 1조 8050억 원을 투입, 금융소외자 소액금융 지원 사업을 추진하고, 1인 자영업자에 대한 사회 보험료를 지원한다.

이와 함께 △충남형 독거노인 공유주거모델 개발 △노인 자살예방 관리체계 강화 등의 사업도 병행한다.

경제사회 포용성장 기반 강화를 위해서는 6142억 원을 투입, 충남형 기업과 지역의 공유가치 창출을 지원하고, 사회적 경제 지원 플랫폼 구축 및 도지사 직속 포용성장위원회(가칭) 등을 신설한다.

도는 도지사 직속 포용성장위 구성을 통해 양극화 관련 정책에 대한 기획 및 조정, 환류체계를 일원화하고, 각 유관단체 및 기관 간의 거버넌스 구축을 통한 공조체계를 확보한다는 방침이다.

김용찬 행정부지사는 "도는 심화하는 양극화 문제 해결을 위해 지역 특성에 부합하고 선도적으로 추진할 정책과제를 발굴했다"며 "보고회에서 논의된 의견을 토대로 충남형 양극화 대응방안의 틀을 만들겠다"고 말했다.은현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은현탁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