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예산군, 충남개발공사와 신혼부부주택 건설 위한 협약 체결

2020-04-02기사 편집 2020-04-02 11:01:42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예산군이 저출산 극복과 신혼부부 주거안정을 위해 추진하는 '충남형 더 행복한 주택'의 성공적 추진을 위해 충청남도개발공사와 사업시행 협약을 체결하고 본격 사업추진에 들어갔다고 2일 밝혔다.<충남형 더 행복한 주택 사업위치도>사진=예산군 제공

[예산]예산군이 저출산 극복과 신혼부부 주거안정을 위해 추진하는 '충남형 더 행복한 주택'의 성공적 추진을 위해 충청남도개발공사와 사업시행 협약을 체결하고 본격 사업추진에 들어갔다고 2일 밝혔다.

충남형 더 행복한 주택은 2022년 말까지 군과 충남도가 함께 추진하는 사업으로 예산읍 주교리에 방치된 (구)충남고속 정비공장 일원에 190억원을 투입해 청년, 예비신혼부부, 결혼 7년 이내 부부 등을 위한 신혼부부주택 75호를 공급한다.

특히 이번 사업은 군이 미래 세대를 위한 투자 확대의 일환으로 역점 추진하고 있으며 신혼부부주택 특화단지로 육아에 편리한 주거 공간 설계 적용 및 공동육아방 등 주민공동체 활성화 시설도 함께 설치돼 '아이 낳고 키우기 좋은 예산' 건설의 토대 마련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군은 사업시행 협약에 따라 사업부지 제공 및 육아지원시설 등을 건립·운영키로 했으며 충남개발공사는 행복주택 건설, 입주자 모집선정 및 관리운영 등 사업시행 전반 사항을 수행하기로 협약했다.

군 관계자는 "흉물스럽게 방치된 폐허 공간을 아이가 안전하게 뛰어 놀 수 있는 주거공간으로 활성화하기 위해 도시재생뉴딜사업 및 주민밀착형 생활SOC사업과 적극 연계 추진해 출산 친화환경 조성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박대항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박대항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