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온라인 개학, 통신사 데이터 무제한 제공

2020-04-01기사 편집 2020-04-01 16:24:30

대전일보 > 세종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기업들, 사각지대 없는 원격교육 환경 구축에 힘 보태

온라인 개학이 추진되는 가운데 학생들이 스마트폰 데이터 요금 걱정 없이 EBS 등 교육용 콘텐츠를 이용할 수 있게 된다

유은혜 부총리겸 교육부장관과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은 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면담을 갖고, 원격교육 환경 구축에 필요한 지원을 위해 적극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과기부는 교육부, 통신 3사(KT, SKT, LGU+)와 협의해 스마트폰으로 데이터 사용량 및 요금에 대한 걱정 없이 EBS를 비롯한 주요 교육 사이트를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지난달 16일부터 5월 말까지 한시적으로 디지털교과서, e학습터, 사이언스올(과학), 엔트리(SW), 커리어넷(진로) 등 교육사이트 콘텐츠는 데이터 이용량 소진 없이 제공된다.

오는 9일부터는 추가로 EBS 교육 사이트를 일반학생, 학부모, 교사 누구나 데이터 사용량이나 요금 걱정 없이 스마트폰 및 태블릿으로 마음껏 이용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별도 신청절차는 필요 없다.

IPTV(KT, SKB, LGU+)에서도 EBS 교육콘텐츠를 실시간으로 제공하고, 다양한 채널을 활용한 원격교육 기반을 마련해 학생들의 불편을 최소화 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저소득층 자녀의 스마트기기 대여를 위해 삼성전자가 전국재해구호협회와 함께 3만 대(갤럭시 Tab A 8.0), LG전자가 6천 대(G패드3 8.0)의 스마트패드를 각각 후원(기증)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교육부는 시도교육청과 협력해 학교·교육청이 보유 중인 스마트기기 약 23만 대, 교육부의 추가 보급분 5만 대까지 총 31만 6000 대를 저소득층 학생들에게 무상으로 대여한다.

과기부와 통신사는 교육정보화지원사업에 따른 인터넷 신규설치가 필요한 경우 신속한 설치를 지원하고, 각 시도교육청은 인터넷 통신비를 자체 예산으로 부담한다.

교육부는 오는 4일까지 학습관리시스템(LMS)인 EBS 온라인클래스와 e학습터의 동시 접속 인원을 300만 명 수준으로 확충할 계획이다.

유은혜 부총리는 "어려운 여건이지만 세계 어느 나라에서도 찾아볼 수 없는 역량 있는 선생님과 학생, 정보통신기술(ICT) 강국의 힘이 상승효과를 낸다면 보다 빠르게 원격수업이 정착할 수 있을 것"이며 "이번 온라인 개학에 힘을 보태준 과기부와 기업에 감사의 인사를 드린다"고 말했다.

이용민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용민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