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청주대 중국 유학생, 학교에 마스크 1만 5천여장 기증

2020-04-01기사 편집 2020-04-01 15:34:46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영화학과 어일선(오른쪽) 교수가 1일 곽노준 국제교류처장에게 염리 학생이 기증한 마스크를 전달하고 있다. 사진=청주대 제공

[청주]청주대학교(총장 차천수)는 대학원 박사과정에 재학중인 중국 유학생 염리(여·33·산동성 요성시) 학생이 유학생과 한국 학생을 위해 사용해 달라며 마스크 1만5000여 장을 기증했다고 1일 밝혔다.

염리 학생의 가족이 중국에서 병원을 운영하고 있어 의료용 마스크 대량을 저렴한 가격에 구입할 수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청주대 영화학과를 졸업하고, 석사를 마친 후 영화만화애니메이션학과 박사과정에 재학중인 염리 학생은 코로나19로 어려운 상황을 함께 극복하자는 취지에서 마스크를 기증한 것으로 알려졌다.

청주대 영화학과 어일선 교수는 "코로나19로 사회적 거리를 두고 있지만, 마음의 거리는 더 가까워지는 것을 느낄 수 있었다"며 "기증된 온정 가득한 마스크는 어려운 상황을 극복하는데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어 교수는 이날 마스크를 중국 유학생과 한국 학생들을 위해 사용해달라며 청주대 국제교류처에 전달했다. 김진로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진로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