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단양구경시장 충청권 최초로 무선방식 화재알림시설 설치

2020-04-01기사 편집 2020-04-01 09:19:40      이상진 기자 leesang4532@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단양]단양구경시장과 매포전통시장에 충청권 최초로 무선방식 화재알림시설이 설치됐다.

1일 군에 따르면 사업비 1억 1360만 원을 들여 단양구경시장 내 95개 점포와 매포전통시장 47개소에 감지기, 중계기, 수신기 간 데이터 통신 방식의 IOT기반화재알림시설의 설치를 완료했다.

화재알림시설은 화재 발생 시 상인들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고 고객 안전을 확보하기 위해 2018년부터 추진해 왔으며 2019년 10월 무선방식의 형식승인 제품이 출시되기 시작하면서 시장 내 설치가 본격화 됐다.

군은 소방서와의 협력을 거쳐 지난 해 10월 화재알림시설 설치에 착수했다.

이번에 설치된 화재알림시설은 화재 발생 시 점포 내 설치된 무선감지기가 연기를 감지해 화재발생 사실을 소방서에 자동으로 통보하는 동시에, 점포주에게는 서버 컴퓨터를 통해 문자메시지를 즉시 보내주는 방식이다.

또 군은 사업 변경을 통해 음식을 조리하는 등 화기의 사용이 많은 식당, 떡집을 포함한 86개 점포에는 연기감지기 외에 정온식 열감기지를 추가 설치했다.

이와 함께 군은 소방서와 협력해 단양구경시장 내 20개 점포에 화재알림시설을 추가로 설치할 계획이다.

매포전통시장 관계자는 "이번 화재알림시설의 설치로 보다 안전한 환경에서 일할 수 있음에 조금이나마 위안이 된다"며 "코로나19가 하루빨리 종식돼 관광객들로 북적이는 단양의 모습을 기대한다"고 말했다.이상진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상진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