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우송대 재학생들, 외국인 유학생 위해 마스크 나눔 운동 벌여

2020-03-31기사 편집 2020-03-31 18:25:37

대전일보 > 사회 > 교육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우송대 재학생들이 31일 코로나19로 공적마스크 사각지대에 놓여 구매에 어려움을 겪는 외국인 유학생을 위한 마스크 나눔 운동을 시작했다.

우송대는 외국인 유학생이 많은 엔디컷국제대학과 SIS(Sol International School) 재학생을 중심으로 엔디컷빌딩(W19) 내 나눔함을 설치하고 마스크 나눔 운동을 벌이고 있다.

정부의 마스크 5부제 시행 이후 외국인이 약국에서 공적마스크를 구입하기 위해선 외국인등록증과 건강보험증을 함께 제시해야 한다.

그러나 정부가 지난해 '외국인 건강보험 당연 가입제도'를 도입하면서 외국인 유학생은 2021년 3월부터 건강보험 지역가입자로 의무 가입하도록 유예기간을 둔 탓에 현재 외국인 유학생들은 건강보험에 가입돼 있지 않다.

김주리(엔디컷국제대학 국제학부 학생대표)씨는 "편의점에서 아르바이트를 하는 친구들이 마스크를 사러왔다가 없어서 그냥 돌아가는 외국인들을 자주 보았다고 했다"며 "이들은 공적마스크 구매도 힘들다는 것을 알게 됐다. 모두가 힘든 시기지만 나보다 더 힘든 이들을 돕고 싶었다"고 말했다.

손동현 우송대 학사3부총장은 "코로나19 사태가 심각해지면서 많은 나라가 국경을 닫았고 한국에 와있는 외국인 유학생들의 고립감은 점점 더 커지고 있는 상황"이라며 "마스크 나눔 운동이 외국인 유학생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을 줄 뿐만 아니라 한국 학생들과의 유대감을 높여 힘든 시기를 잘 버텨낼 수 있는 힘이 되기를 기대한다"라고 밝혔다.김대욱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대욱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