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대전 영세 사업장 노동자, 코로나19로 소득 감소

2020-03-31기사 편집 2020-03-31 17:40:11

대전일보 > 대전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대전 소규모 사업장 노동자 절반 가량의 소득이 줄어들었다.

31일 대전시노동권익센터는 '코로나19로 인한 대전 노동환경 실태조사'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조사는 이달 25일부터 29일까지 온라인으로 진행됐으며 어린이집 등 30인 미만 소규모사업장 노동자와 프리랜서 등 특수고용노동자, 운전원 등 무기계약직과 학교비정규직 노동자 등 330명이 참여했다.

설문 결과 감염증 사태로 개인 소득이 줄었다고 응답한 사람은 전체의 40.6%(134명)로 나타났다. 개인 소득 감소를 보고한 사람의 31%(42명)은 수입이 절반 이상 줄어들었다고 답했다.

가구 소득이 감소했다고 답한 사람은 전체의 53%(172명)이다.

특히 교육강사, 프리랜서 등은 수입 감소율 100%를 보이며 특수고용 노동자들이 심각한 피해를 입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밖에 소규모사업장 매출 급감으로 인한 무급 휴직 등의 피해도 조사됐다.

마스크, 손소독제 등 감염증 방역 용품을 지급받지 못한 노동자도 전체의 14%(46명)으로 나타났다.

재난기본소득에 대해 찬성하는 노동자는 전체의 85%(280명)로 조사됐다.

시노동권익센터 관계자는 "코로나 19로 인해 지역 노동환경이 취약해지고 있다. 특수고용직과 무급휴직 노동자들에 대한 신속한 대안 마련이 요구된다"며 "대량 실업을 막기 위한 소규모사업장 지원도 필요하다"고 말했다.천재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천재상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