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대전문화예술인 10명 중 1명 월 소득 없어...실태조사 결과

2020-03-31 기사
편집 2020-03-31 16:55:03
 강은선 기자
 groove@daejonilbo.com

대전일보 > 문화 > 전체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대전 문화예술인 10명 중 1명은 월평균 소득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월 소득 규모로는 100만-200만 원 미만이 가장 많았다.

또 예술인 창작지원금 지원 정책이나 불공정행위 신고 정책에 대해서 지역 문화예술인들은 거의 모르는 것으로 드러나 예술인 복지 분야 지원서비스에 대한 홍보 뿐 아니라 지역 내 이를 전담할 예술인복지센터 설립이 시급한 것으로 조사됐다.

대전문화재단은 31일 대전예술인들의 복지 실태 및 대전 예술인 복지 정책을 포함한 '2019 대전예술인실태조사'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실태조사는 8500만 원의 예산을 들여 지난 해 7월부터 지난 달까지 대전세종연구원에 의뢰해 진행했다.

실태 조사에 따르면 월평균 개인 소득 규모는 '100만-200만원 미만'이 28.8%로 가장 많고 '100만 원 미만'이 20.5%, '200만-300만원 미만'이 19.1%, '300만-400만원 미만'이 12.6%로 뒤를 이었다. 월소득 '없음'을 선택한 응답자도 10.7%였다.

정부의 예술인복지정책에 대해서 지역 예술인들은 대다수가 모른다고 답했다.

현재 한국예술인복지재단에서 전국을 대상으로 운영 중인 '불공정행위신고·상담센터'와 '성폭력피해신고·상담지원센터'에 대해서는 전혀 모르거나 잘 알지 못한다는 응답이 각각 81%, 85%를 넘어서는 것으로 나타나 중앙 정부가 시행중인 예술인 복지 분야 지원서비스에 대한 지역 내 홍보가 시급한 것으로 집계됐다.

예술창작금 등을 지원받기 위한 기초 서류인 예술활동증명 여부도 10명 중 7명이 몰라서 신청하지 않았다.

또 복지 지원 사업에 참여하지 않는 이유로는 '지원제도를 몰라서' 51.7%, '신청절차가 까다로워서' 13.6%로 전체의 65.3%를 차지했다. 전반적인 정보 부족과 신청절차의 어려움으로 인해, 현재 시행중인 예술인복지지원정책에 대전 예술인들이 접근하지 못하고 있는 실정을 보여주고 있다.

대전은 부산, 경남 등 다른 지역에 비해 예술인복지가 현저히 낮은 것으로 확인되면서 '예술인복지센터' 설립이 필요 요건으로 제시된다.

박동천 대전문화재단 대표이사는 "'대전예술인복지센터의 조속한 설립으로 정책 안정성을 확립할 수 있도록 이번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각종 정책을 신속하게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강은선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groove@daejonilbo.com  강은선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