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건양대병원, 헌혈증 기증자에 감사패

2020-03-31기사 편집 2020-03-31 15:42:18

대전일보 > 사회 > 건강/의료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사진 왼쪽부터 건양대병원 최원준 의료원장, 김수옥 씨, 외과 최인석 교수.
사진=건양대병원 제공

건양대병원은 코로나19 사태로 혈액수급에 비상이 걸리자 자신이 소장하고 있던 헌혈증을 전부 기증한 환자에게 감사패를 전달했다고 31일 밝혔다.

감사패의 주인공은 전북 무주에 거주하는 김수옥(59) 씨로, 김 씨는 소장하고 있던 헌혈증 70매를 건양대병원에 기증했다

김 씨는 12년 전 건양대병원 외과 최인석 교수로부터 간이식 수술을 받고 현재까지 건강하게 지내고 있으며, 혹시 모를 상황에 대비해 지인들에게 받은 헌혈증을 보관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건양대병원 최원준 의료원장은 "본인의 건강보다 타인의 생명을 더 소중하게 여기는 마음이 주위에 큰 울림을 선사했다"며 "건양대의료원 전 구성원들의 존경의 마음을 모아 감사패를 드린다"고 말했다.정성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정성직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