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업무 고되지만 청정지역 생각하면 힘 솟아

2020-03-31기사 편집 2020-03-31 14:10:43

대전일보 > 사람들 > 사람들(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예산보건소 박진아T/F팀장

[예산]전 세계를 죽음의 사지로 내몰고 있는 코로나19 사태가 꺾일 줄 모르고 여전히 기승을 부리고 있는 때에 연일 TV 전파를 타고 세계의 이목을 이끌고 있는 여성으로 질병관리본부 정은경 본부장이 있다면 예산군보건소에는 리틀 본부장격인 박진아(50, 여, 간호사직 6급) 코로나19 T/F팀장이 있다.

박 팀장의 하루는 회의로 시작해 회의로 끝난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만큼 질병관리본부 등과의 화상회의를 통해 하달된 지시사항을 실무부서에서 이행하도록 가교역할을 하는 게 그녀의 첫 번 째 일과의 시작이다.

그 다음은 선별진료소에서 올라온 각종 상담내용을 분석해 역학조사와 환자관리 등의 여부를 결정해 실무진에게 조치하고 또다시 상부에 보고한다.

박 팀장이 코로나19 T/F팀장으로 전격 발탁된 것은 모든 바이러스 질병이 그렇듯이 예고 없이 발생되는 상황에 대한 판단과 대처능력이 빨라 촌각을 다투어야 하는 바이러스와의 싸움에서 승기를 잡을 수 있는 능력의 소유자라는 점이다.

예산군 방역당국은 코로나19가 한창 기승을 부리기 시작하던 지난 2월 24일 박진아 팀장을 중심으로 4명의 팀원이 구성돼 이날부터 환자신고·접수와 확진검사, 접촉자 관리, 역학조사 등 코로나19 감염 병에 대한 모든 업무를 일원화시켰다.

박 팀장이 부임한 이후 지난 26일 현재까지 역학조사 81건, 자가 격리자 등의 관리 89명(25일 현재 36명 격리해제), 코로나19 검사 325명 등 총 928명에 대한 코로나19 관련 검사를 끝낸 상태에서 다행스럽게도 감염 병 환자는 아직 발생하지 않은 상태.

특히 지난달 17일 내포신도시 홍성군 권역에서 발생한 2명의 확진자 부부(홍성1,2번)가 예산지역을 돌아다닌 사실이 밝혀지면서 한 때 방역당국에 비상이 걸렸었으나 즉각적인 이들의 동선 파악과 그에 따른 추가적인 조치로 더 이상의 피해가 발생하지 않았던 것은 박 팀장 이하 모든 요원들의 일사분란 한 대응 때문이었던 것으로 평가되고 있다.

박 팀장은 1998년도에 간호직 공무원으로 예산군보건소에 임용된 이후 치매관리팀으로 재직하면서 보건복지부장관 기관표창과 '치매안심센터 찾아가는 서비스' 부문 전국 1위로 최우수기관표창을 수상하는 등 예산군보건소를 군민건강 지킴이의 산실로 성장시키는 주역으로 평가 받고 있다.박대항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박대항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