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신용보증기금, 5조 4000억 규모 '중소기업 활력보강 프로그램' 시생

2020-03-31기사 편집 2020-03-31 13:36:04

대전일보 > 경제/과학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대출보증 전액 무방문 만기연장'으로 중소기업·소상공인의 자금애로에 신속 대응

신용보증기금이 경기위축 및 교역 감소로 어려움을 겪는 중소기업의 경영안정 지원을 위해 연간 5조 4000억 원 규모의 경영안정 지원 프로그램을 시행한다.

31일 신용보증기금은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중소기업 활력보강 프로그램'을 시행한다고 밝혔다.

이번 프로그램은 △수출기업 지원 프로그램 △주력산업 경쟁력 회복 프로그램 △경영안정 지원 프로그램 등 3가지로 구성된다.

수출기업 지원 프로그램은 대외교역 부진으로 어려움을 겪는 수출기업을 대상으로 하며, 주력산업 경쟁력 회복 프로그램은 자동차·화학·철강·조선·디스플레이·반도체 등 6대 주력산업 영위기업이 지원 대상이다.

수출기업과 주력산업 영위기업에 대해서는 보증비율 90% 이상과 보증료율 0.2%포인트 차감을 우대해 기업들의 금융비용 부담을 완화한다.

경영안정 지원 프로그램은 코로나19로 인한 자금수급 불균형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기업을 대상으로 올해 9월 말까지 보증기한이 도래하는 모든 대출보증에 대해 전액 만기연장을 지원한다.

기한연장 업무처리는 기업의 불편을 최소화하고, 신속한 지원을 위해 별도의 심사가 필요한 건을 제외하고는 전화 녹취 및 공인인증서 서명방식을 활용해 무방문으로 처리할 예정이다.



신보 관계자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기업들의 조속한 경영안정을 위해 정책기관으로서의 역할 수행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면서 "앞으로도 피해기업에 대한 신속하고 적극적인 지원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조남형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조남형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