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미래 통합당 박우석 후보 시민들에게 아침인사

2020-03-31기사 편집 2020-03-31 11:15:47

대전일보 > 정치 > 4·15 총선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사진=박우석 선거사무소 제공

[논산]34년 정치인생의 피날래(대미)를 장식하겠다며 4.15 총선에 뛰어든 박우석 미래통합당 논산 계룡 금산 선거구 후보가 지난 30일 아침 7시30분 논산시 취암동 백제종합병원 사거리에서 시민들에 아침인사로 선거운동을 본격 시작했다.

박 후보는 이날 "시민들이 나 개인 지지에 앞서 자유시장경제 대한민국이 무너질까 큰 걱정을 하면서 자연스레 보수대통합을 이뤘다"며 "태어나고 자란 고향발전을 위해 온 힘을 쏟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코로나19 확산으로 화창한 봄 날씨에도 거리에 유동인구가 적은 데다 여러 사람을 만날 수 있는 모임이 거의 없어 후보의 진면목을 유권자들에게 알리는데 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선거운동의 고충을 토로하고 "21대 총선은 무너져가는 대한민국을 다시 살려야 한다는 중요한 선거로 오만, 독선, 위선과 무능으로 대한민국을 총체적 위기로 내 몬 문 정권을 심판하고 조국 대변자를 심판하자"고 목소리를 높였다.이영민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영민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