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속보]등교 연기...4월 9일부터 순차적 온라인 개교

2020-03-31기사 편집 2020-03-31 09:00:18      장중식 기자 5004ace@daejonilbo.com

대전일보 > 사회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정세균 국무총리가 31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일선 초·중·고교 학생들의 개학이 오는 9일부터 순차적으로 이뤄진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31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이 같은 방침을 밝혔다.

정 총리는 "지난 주부터 지역사회와 교육계, 학부모님들께서는 어떻게 생각하고 계신지 다양한 방법으로 귀 기울여 의견을 수렴한 결과, 아직 아이들을 등교시키는 것은 어렵다는 것이 많은 분들의 의견이고, 방역전문가들의 평가 또한 다르지 않다"고 설명했다.

특히 매일 적지 않은 수의 신규환자가 발생하는 상황에서는 아이들의 안전을 보장하기가 어렵다는 점을 강조했다.

정 총리는 "그렇다고 연간 수업 일수와 입시 일정을 고려할 때 아이들의 학습권을 포기하고 무작정 개학을 연기하기는 쉽지 않다"며 "그 대안으로 온라인 형태의 개학을 유력하게 고려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개학을 대비해 "최소한 모든 아이들에게 단말기와 인터넷 접속이 보장되어야 할 것"이라며 "적응기간도 필요할 것으로 본다. 혼란을 줄이기 위해 준비 상황과 아이들의 수용도를 고려하여 다음주 중반인 4월 9일부터 순차적으로 개학하는 것이 합리적이라고 판단했다"고 덧붙였다.

중대본의 발표에 따라 교육부와 일선 시도교육청은 시험과 입시 일정도 그에 맞춰 조정하고, 학교별 세부방침에 대한 지침을 마련한다. 장중식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장중식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