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정부 개학연기 여부 두고 막판 저울질 '안간힘'

2020-03-30기사 편집 2020-03-30 18:24:32

대전일보 > 사회 > 교육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온라인 수업 준비 [연합뉴스]

정부가 코로나19 확산세 속에서 전국 학교 개학 연기를 두고 막판 저울질에 안간힘을 쏟고 있다.

정부는 해외에서 유입되는 여행객으로 집단감염의 우려를 경계하면서도 교육부를 중심으로 의견수렴을 거쳐 31일 최종 결정을 내릴 방침이다.

김강립 중앙방역대책본부 제 1총괄조정관은 30일 정례브리핑에서 개학연기와 관련해 "현재 이 문제는 교육부를 중심으로 해서 여러 경로로 의견을 수렴하고 있는 과정에 있다"며 "전국 시도 단체장들의 의견도 수렴을 했고 각 시도 교육감, 정치권의 의견도 지속적으로 수렴을 하고 있는 과정. 31일 쯤 최종 결과가 나올 것"이라고 밝혔다.

방역당국은 해외 여행객 유입에 따른 감염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있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은 지난 29일과 이날 "유럽과 미국 등 해외로부터 국내로 들어오는 여행객들 중 확진자가 속출하는 만큼 집단감염의 우려가 있다"며 입장을 표명한 상태다.

교육당국의 셈법은 복잡해진 상태다. 초·중·고교 등 학교·학년별로 처한 상황이 다르기 때문에 등교 여부나 방식, 대입일정 등을 모두 고려해야 한다. 교육부는 내달 6일로 개학일을 정할 당시에도 '탄력적'으로 조정·운영하겠다는 방침을 밝힌 바 있다.

지역 교육계는 온라인 개학의 가능성에 무게를 두는 분위기다. 학교 휴업 장기화를 방지하면서도 감염 우려 또한 최소화할 수 있기 때문이다. 교육부가 지난 27일 '원격수업 운영 기준안'을 마련한 점도 온라인개학의 가능성을 뒷받침하고 있다. 학교·학년별 순차적 개학도 거론된다. 고등학교 3학년 학생은 대입준비가 시급해진 만큼, 먼저 개학을 하고 추후 학교·학년별로 개학을 하는 방식이다. 물론 이 또한 등교개학과 온라인개학 중 어떤 방식을 택할지 미지수다.

지역 교육계 인사는 "교육당국이 고심하는 배경에는 미성년 확진자가 계속 증가하고 있고, 해외 여행객 유입에 따른 감염우려도 상존하기 때문"이라며 "그동안 방역당국의 판단에 따라 개학연기 결정을 내린 만큼 이번 또한 비슷한 결정을 내릴 것으로 보인다"라고 말했다. 장중식·김대욱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대욱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