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충청권 여야 '총선 기선잡기' 나서

2020-03-30기사 편집 2020-03-30 17:43:54

대전일보 > 정치 > 4·15 총선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충청권 여야 앞다퉈 선거 공약 확정하는 등 지지 호소

첨부사진1미래통합당 통합으로 하나 된 대전위기 극복 선거대책위원회 '선대위 회의 및 공약발표회'가 30일 대전시 중구 대흥동 미래통합당 대전시당사에서 열렸다. 앞줄 왼쪽부터 장동혁, 김소연, 이장우, 정용기, 이영규, 양홍규 국회의원 후보가 선대위 위원들과 함께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빈운용 기자

4·15 총선에 나서는 충청권 후보들의 대진표가 짜여진 가운데 여야가 공식 선거운동을 앞두고 기선잡기에 나선 모습이다.

그동안 각각의 후보들은 지역에 한정된 공약 발표를 해온데 반해, 이제는 광역권 모든 후보들이 한자리에 모여 당 차원의 큰 그림을 약속하는 등 유권자들의 표심을 자극하고 있다. 특히 코로나19 정국 속 심판론을 주장하며 세몰이에도 공을 들이고 있다.

30일 지역 정가에 따르면 충청권 여야는 21대 총선 공약을 확정하는 등 지지 호소 움직임을 키우고 있다. 더불어민주당과 미래통합당이 내놓은 충청권 핵심 공약은 혁신도시 지정과 국회 세종의사당 설치다. 민주당과 통합당은 대전과 충남 1호 공약으로 혁신도시 지정을 꼽았고, 세종 1호 공약으로는 국회 세종의사당 설립을 약속했다.

우선 민주당은 혁신도시 지정과 함께 대덕특구 재창조 본격화, 대전형 좋은 일터사업 확대, 대전의료원 설립, 대전교도소 이전 추진을 대전지역 공약으로 제시했다. 세종은 국회 세종의사당 건립, 세종지방법원·행정법원 설치, 동북아 최대 박물관 도시 건설, 세종 스마트 국가산업단지 지정 추진, 국립행정대학원 유치를 약속했다. 충남은 혁신도시 지정, 서해선 복선전철 서울 직결, 평택-오송 2복선화 사업, 부남호 하구복원, 수도권 전철 독립기념관 연장 등이다.

민주당은 "기존 신도시 개발형 혁신도시의 한계를 극복하고 구도심 재생과 연계한 새로운 혁신도시 지정이 핵심"이라며 "이를 통해 국가균형발전정책의 완성과 지역간 불균형을 해소하겠다"고 밝혔다.

통합당은 대전과 충남 혁신도시 지정, 대전 원도심 빈집 활용 창업 복합공간 조성, 대덕구 회덕동 그린벨트 해제, 교도소 부지 벤처타운 조성, 충청권 광역철도 2단계 사업 추진, 호남선 KTX 증편, 보문산 체류형 여행 인프라 조성 등을 대전 공약으로 제시했다. 특히 대전 7개 지역구 후보들은 이날 중구 대전시당에서 '살기 좋은 대전 만들기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공동 공약 발표회를 여는 등 본격적으로 움직이는 모양새다.

이들은 이날 "원도심에 중소기업과 창업, 연구, 문화, 상업시설 등을 조성해 도시 활력을 높이고 지역경제를 활성화하겠다"며 "기반시설 확충과 주거환경개선사업 재개로 시민들의 불편을 완화하고 주거복지를 향상시키겠다"고 강조했다.

통합당의 세종 공약으로는 세종의사당 설치와 함께 대전지하철 1호선 연장, 정부청사 일대 국가도시공원으로 지정, 국립자연사박물관 추진, 행복도시건설청 공공시설물 이전 일시 동결 등이다. 충남에선 혁신도시 지정, 보령선 건설, 서해선 복선전철 서울 직결, 보령-상주 고속도로 건설, 서산 공군비행장 민항 유치, 미세먼지 대응 서해안 해안림 복원, 세계역사도시 문화예술교육 종합타운 조성 등이 담겼다.

지역 선거 전문가들은 각 정당의 본격적인 선거가 시작됐다고 판단했다.

한 전문가는 "코로나19 사태 속 그동안 움츠렸던 후보들이 지난 주 대진표가 완성되면서 본격적으로 세몰이에 나서고 있는 상황"이라며 "선거 초반부터 기선잡기가 중요한 만큼 앞으로 각 정당의 움직임이 더 분주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이호창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호창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