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충남지사, 14개 시장·군수 월급여 30% 반납

2020-03-30기사 편집 2020-03-30 17:16:00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양승조 지사 등 비대면 기자회견 공무원 동참 유도

첨부사진1양승조 충남도지사가 30일 충남도청 브리핑룸에서 코로나19 관련, 비대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충남도 제공

양승조 충남지사와 도내 14개 시·군 시장·군수가 코로나19로 고통받는 도민들을 위해 급여 30%를 반납하기로 결정했다.

양 지사는 30일 충남도청 브리핑룸에서 온라인 기자회견을 열고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도민들을 위해 급여 반납에 동참하겠다. 이 같은 참여가 이웃들에게 희망과 용기가 되고 생활안정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충남의 단체장들은 앞으로 4개월 간 월급의 30%에 해당하는 1억 4200만 원을 반납하며, 이어 공무원과 소방직, 청원경찰, 공무직 등 공직자 5900여 명도 성금 모금에 자율적으로 동참한다.

급여 반납액과 성금은 코로나로 어려움을 겪고 있으면서 제도적 사각지대에 놓여 보호를 받지 못하고 있는 도민들을 위해 사용할 계획이다.

충남도는 이와함께 해외입국자에 대해서는 무료 진단검사 지원 등을 통해 관리를 강화하기로 했다.

도는 지난 13-26일 도내 유럽·미국발 입국자에 대해 다음 달 1일까지 검사를 완료하고, 지난 27일 이후 모든 입국자에 대해서는 입국 3일 이내 검사를 받도록 했다.

이를 위해 31일 천안아산 KTX역에 개방형 선별진료소를 설치해 KTX 이용 해외입국자에 대한 검사를 실시한다.

도는 또 15개 시·군 372개 요양병원 1만 3000여 명을 대상으로 코로나 전수검사를 벌일 계획이며, 확진자가 발생한 5개 시·군에 대해 우선 검사를 시행한다.

앞서 확진자가 발생한 논산사랑요양병원 종사자 108명과 외래 투석 환자 34명, 입원환자 174명에 대한 코로나 검사 결과 전원 음성으로 판정됐다.

도내 소상공인과 실직근로자, 특수형태종사자, 무급휴직·휴업자 등 15만 명을 대상으로 가구당 100만 원씩 지원하는 긴급 생활안정자금은 다음 달 6일부터 공주, 서천, 청양 등 3개 시·군에서 우선 접수를 받을 방침이다.

양승조 충남지사는 "사회적 거리두기 이행 상황을 더욱 꼼꼼히 점검하고, 이를 이행하지 않는 시설에 대해서는 보다 강력하고 단호한 시정조치를 취하겠다"며 "코로나 장기화로 스트레스와 우울감 등이 지속될 경우 도가 운영 중인 '코로나19 통합심리지원단'을 통해 상담과 지원을 받을 것"이라고 말했다.김성준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성준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