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대전예당, 대전문화재단 감사 결과 '촉각'...내달 발표

2020-03-30기사 편집 2020-03-30 16:16:30

대전일보 > 대전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대전예술의전당과 대전문화재단에 대한 대전시 감사 결과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30일 대전시에 따르면 대전시는 대전예당과 대전문화재단에 대한 감사 결과를 내달 초중순에 발표한다.

대전예당은 김상균 관장의 행동강령위반건으로 지난 해 12월 감사에 들어갔으며, 대전문화재단은 아티언스 사업 관객수 부풀리기와 특정 작가 밀어주기 의혹 등으로 올 2월 시 특정 감사 대상이 됐다.

대전예당은 김상균 관장이 관장 취임 전 운영했던 기획사 대관 건과 관련해 '행동강령위반'으로 국민권익위원회 신고가 들어가면서 감사 대상에 올랐다.

행동강령위반 골자는 김 관장이 부임하면서 대표로 재직했다가 폐업처리한 전 기획사가 당시 승인받은 대전예당 대관 건을 다른 기획사로 양도양수하면서 내부 절차를 제대로 밟지 않았다는 것이다.

김 관장이 대관건을 양도양수한 기획사가 친분이 있는 곳으로 알려지면서 업무 연관성에 따라 내부 규정대로 해당 양도양수건을 행동강령책임관인 예당 공연기획과장에 보고하게 돼있지만 김 관장은 이 같은 절차를 밟지 않았다.

대전문화재단은 지난 해 10월 운영했던 '2019 아티언스 대전'의 수의계약 건 등 전반 사항이 특감 대상이다. 문화재단은 '2019 아티언스 대전'에서 특정 작가를 밀어주기 위해 예산을 쪼개 공개입찰을 피하고, 타지역 업체와 수의계약을 체결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대전예당의 경우 양도양수 결재와 관련, 의도성이 크게 없다는 점에서 경징계로 그칠 것으로 보인다. 반면 문화재단은 특감 기간까지 연장해 추가 조사를 한만큼 제기된 의혹에 대해 책임 소재가 가려질 것으로 전망된다.

대전시 감사위원회 관계자는 "대전예당과 대전문화재단에 대한 각각의 감사 결과는 내달 결과가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문화재단은 책임자 처벌 범위 등을 포함해 현재까지 조사 중이어서 내달 중순 이후도 될 수 있다"고 말했다. 강은선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강은선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