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대전시·대전경찰 '안전속도 5030 정비사업

2020-03-30기사 편집 2020-03-30 14:00:12

대전일보 > 대전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대전시와 대전지방경찰청은 올해 보행자 등 교통약자를 보호하기 위해 '안전속도 5030' 정비사업을 추진한다. 도로교통법 시행규칙을 개정해 도심부 주거·상업·공업지역 내 모든 일반도로의 최고속도를 50㎞ 이내로 제한하는 게 골자다. 시는 국·시비 33억 원을 투입해 속도하향사업과 교통안전표지 정비사업을 병행 추진한다. 해외 연구 결과에 따르면 시속 60㎞ 주행 중 차량과 보행자가 충돌하면 보행자 10명 중 9명이 사망하지만 시속 50㎞로 낮추면 5명이 숨졌다. 시속 30㎞일 때는 보행자 10명 중 1명만 사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문승현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문승현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