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세종시 다정동 복합커뮤니티센터 완공 눈앞

2020-03-30기사 편집 2020-03-30 13:07:14

대전일보 > 세종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세종시 시민 참여 합동점검

첨부사진1세종시 다정동 복합커뮤니티센터 조감도. 자료=세종시 제공

세종시가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이 건설 중인 다정동 복합커뮤니티센터를 다음달 1일 점검한다.

다정동 복합커뮤니티센터는 행복청이 총 사업비 451억 원을 투입해 연면적 1만 2564㎡ 부지에 지상 4층 지하 1층 규모로 짓는 시설로, 지난 2018년 5월 착공해 오는 4월 5일 완공을 앞두고 있다.

다정동 복컴은 내부에 주민센터, 보육시설, 도서관, 노인문화센터, 다목적체육관 등 기존 편의시설과 인공암벽장, 스쿼시장이 들어설 예정으로, 2-1 생활권 주민의 여가생활 지원 공간으로 활용된다.

이번 합동점검에서는 △시 요구시설 설치 여부 확인 △시설 기준 적합 설치 여부 확인 △시설 미비 사항 및 주요 하자사항 점검 등이 이뤄질 예정이다.

특히 시는 분야별 민간전문가 및 세종시민들로 구성된 합동 점검단과 시청 교육지원과 외 5개 부서 관계자가 참여해 점검의 공정성 및 투명성을 확보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다정동 복합커뮤니티센터가 주민을 위한 생활지원 및 여가공간으로 제 기능을 다할 수 있도록 인수인계 전 철저한 합동점검을 벌일 것"이라며 "앞으로도 시설 완공 후 개관, 사용이 원활히 진행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용민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용민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