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북세종 위기가정 관리 전문성 높힌다

2020-03-30기사 편집 2020-03-30 11:44:05

대전일보 > 세종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슈퍼바이저 위촉… 고위험군 사례개입 자문·대안 제공

세종시 조치원읍이 30일 '북세종 민관통합사례관리 슈퍼바이저'를 위촉했다.

조치원읍은 30일 읍사무소 3층 회의실에서 사례관리의 질적 향상과 전문성 강화를 위해 '북세종 민관통합사례관리 슈퍼바이저' 위촉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조치원읍은 확장형 중심읍으로 복합적이고 다양한 욕구를 가진 대상자에게 선제적으로 다가서기 위해 상시 슈퍼비전 체계를 구축 운영하기로 하고 이번에 슈퍼바이저 1명을 위촉했다.

슈퍼바이저는 알코올 중독, 성·가족폭력 분야를 강화하기 위해 다양한 임상경력이 있는 전문가로, 앞으로 1년간 고위험군 사례 개입 및 문제해결 방향에 대해 자문을 하고 대안을 제공하는 역할을 맡는다.

뿐만 아니라 슈퍼바이저는 실무자가 현장에서 적용 가능한 것을 선택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실무자들의 상황 및 욕구를 명확히 파악해 자문·교육 등의 형태로 적절한 해소 방안 제시할 계획이다.

조치원읍은 이러한 과정을 통해 슈퍼바이저가 현장에서 근무하는 실무자의 강점과 능력을 발견하고 발휘할 수 있도록 돕는 안내자로서의 역할을 수행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임재공 조치원읍장은 "이번 슈퍼바이저 위촉으로 한층 전문성이 강화된 통합사례관리를 통해 위기가구를 케어하고, 안전한 사회를 조성함으로써 주민의 복지 체감도를 더 높일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편, 조치원읍은 가정·성폭력, 아동·노인 학대(방임), 자살·유가족, 보호관찰·출소자, 알코올·도박 중독자, 중증장애(가족), 정신질환(우울, 조현병) 등에 대한 민관 통합사례관리를 지난 1월부터 하고 있다.

이용민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용민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