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한국식 감염병 진단기법, 국제표준 된다

2020-03-29기사 편집 2020-03-29 15:04:04

대전일보 > 세종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국내 기술 개발 진단키트 시장 선도 전망

체외진단 검사기기에 사용되는 유전자 증폭방식 감염병 진단기법의 국제표준 개발을 우리나라가 주도한다.

식품의약품안전처와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은 우리나라가 국제표준화를 추진해 온 '미생물 병원체 검출을 위한 유전자 증폭 검사기법'이 최근 국제표준화기구 의료기기 기술위원회(ISO/TC 212)에서 국제표준안으로 승인됐다고 밝혔습니다.

국제표준 제정은 신규작업제안서(NP), 작업반초안(WD), 위원회안(CD), 국제표준안(DIS), 최종국제표준안(FDIS) 등 절차를 거쳐 이뤄진다. 한국식 유전자 증폭 검사기법은 회원국 전체의 승인 절차만 남아 연내 국제표준으로 제정될 전망이다.

이번 국제표준안으로 승인된 검사기법은 다양한 감염병 진단에 사용할 수 있는 핵산증폭방식 체외진단검사에 대한 전체 절차 및 방법을 정의한 것으로, 국내에서 코로나19 진단에 사용하고 있는 진단키트에 적용된 실시간 유전자 증폭기법 등 다양한 핵산증폭 방식의 검사에 적용할 수 있는 표준이다.

이 표준은 우리나라 국가표준 전문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2016년에 국제표준화기구에 국제표준안으로 제안됐다. 그간 미국·유럽·일본 등 세계 각국의 국제표준화기구 기술위원들과 긴밀히 협력해 국제표준화 논의를 진행해 지난 2월 국제표준안(DIS)투표에서 회원국 만장일치 찬성으로 통과했다.

이번 국제표준화 사례는 국내 기술로 개발된 진단키트가 성공적인 시장진출을 거쳐 향후 글로벌 표준으로 자리매김하게 될 것이라는 점에서 그 의의가 큰 것으로 평가된다.

식약처 관계자는 "정부기관 협업으로 감염병 진단기법을 선도적으로 개발하고 국제표준화를 주도해온 노력의 성과"라며 "최근 우리나라의 코로나19 진단 역량이 세계 각국의 관심을 받고 있는 가운데 우리나라의 감염병 진단기기에 대한 국제사회의 신뢰를 높이고 국내 업체들의 해외시장 진출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용민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용민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