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코로나19에 공포영화 개봉에 혼영족·10대 관객 늘어

2020-03-29기사 편집 2020-03-29 11:48:25

대전일보 > 연예 > 영화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GV, 코로나19 여파에 35개 극장 운영 중단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극장 관객이 급감한 가운데 혼자서 영화를 보러 가는 '혼영족'은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29일 CGV에 따르면 지난 2월 1∼3월 26일 극장을 찾은 혼영족 비중은 26.04%로 집계됐다. 작년 같은 기간 14.32%보다 배 가까이 늘어난 셈이다.

반면 3인 이상 가족 관객은 13.84%로, 작년(29.16%)보다 절반 이상 줄었다.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거리 두기 캠페인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전통적인 주요 관람층인 20대(41.58%) 비중이 작년(31.16%)보다 늘어난 가운데 10대 관객이 늘어난 점도 눈에 띈다. 10대 비중은 작년 2.86%에서 올해 3.10%로 늘었다.

개학이 연기된 데다, 코로나 비수기를 뚫고 공포 영화가 대거 개봉하면서 공포 영화 주 관객층인 10대들이 극장을 찾은 것으로 보인다.

실제로 지난달 26일 개봉한 '인비저블맨'은 4주 넘게 박스오피스 1위를 차지했고, 기예르모 델 토로 감독이 각본과 제작을 맡은 '스케어리 스토리: 어둠의 속삭임' , 일본 공포물 '온다' 등 공포 영화가 속속 개봉했다.

영화계 관계자는 "공포 영화는 주로 마니아층이 즐기기 때문에 극장 침체기에도 일정 관객을 확보할 수 있다"고 말했다.

한편 CGV 전국 극장 중 35곳이 토요일인 지난 28일부터 영업 중단에 들어간 가운데 당일 관객은 6만3천279명을 기록했다. 지난주 토요일(22일) 7만2천707명보다 9천500명 가까이 줄었다.[연합뉴스]
첨부사진2인비저블맨
[유니버설 픽쳐스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