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유쾌한 가족극 KBS '한 번 다녀왔습니다' 23.1% 출발

2020-03-29기사 편집 2020-03-29 11:47:03

대전일보 > 연예 > 방송/연예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JTBC '부부의 세계' 2회 만에 10% 돌파…OCN '루갈'은 2.6%

첨부사진1[KBS 2TV '한 번 다녀왔습니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KBS 새 주말극 '한 번 다녀왔습니다'가 20%대 시청률로 순조롭게 닻을 올렸다.

29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전날 오후 8시께 KBS 2TV에서 방송된 '한 번 다녀왔습니다' 1회는 19.4%-23.1%로 집계됐다.

내용이나 스타일은 전통적인 KBS 주말 가족극과 크게 다르지 않았다. 다소 푼수처럼 보이는 인물들의 대사와 연기가 큰 웃음을 자아냈다.

'황금빛 내 인생'의 천호진, '하나뿐인 내 편'의 차화연 등 KBS 주말극에서 활약한 베테랑 연기자들이 한 드라마에 모이는 모습도 보는 재미를 안겼다.

전체적으로 코믹한 분위기가 흐르면서도 전날 방송에선 막 결혼식을 마친 막내딸이 남편의 외도를 목격하고, 적반하장으로 바로 파혼까지 당하는 이야기가 이어졌다.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 '사랑은 뷰티풀 인생은 원더풀' 등 최근 KBS 주말극이 작품성이나 시청률 면에서 부진을 면치 못해 이 드라마에 대한 기대감이 상당한 편이다. '한 번 다녀왔습니다'가 앞으로 결혼과 이혼에 대해 세대 간 시각차를 어떻게 유쾌한 톤으로 풀어낼지 주목된다.

지난 27일 첫 방송부터 6%대로 스타트를 끊은 JTBC '부부의 세계'는 2회에서 9.979%(이하 유료 가구)를 기록, 사실상 10% 벽을 깼다.

전날 방송된 2회는 지선우(김희애 분)의 차가운 복수가 시작됐다. 친구 설명숙(채국희)을 매개로 바람을 피운 남편의 불륜 상대가 임신한 사실을 알고, 믿었던 남편에게서 끝내 마음의 문을 닫는 모습이 그려졌다.

'부부의 세계'는 배우들의 열연이 감각적인 연출과 시너지 효과를 내며 몰입도가 상당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배우자의 불륜과 그에 대한 복수는 물론 자극적인 소재지만, 이를 막장 드라마처럼 다루지 않고 고도의 심리극처럼 그려 세련된 치정극을 보는 듯하다.

한편, 같은 날 방송한 OCN '루갈' 1회는 2.6%를 기록했다. SBS TV '하이에나'는 8.4%-10.8%, tvN '하이바이, 마마!'는 5.324%로 조사됐다.[연합뉴스]
첨부사진2[JTBC '부부의 세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