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정은경 본부장 "개학 후 학교별 다단계 체킹 필요"

2020-03-27기사 편집 2020-03-27 15:03:46

대전일보 > 사회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

오는 4월 6일 개학을 앞둔 일선 학교들이 보건당국의 '코로나19 확산방지 매뉴얼'이 현실과는 다소 동떨어진 내용이 많아 혼란스러운 모습이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본부장 정세균 총리)는 개학을 보름 여 앞두고 코로나 19 확산방지를 위해 교육부를 중심으로 일선 학교에 '대응 매뉴얼'을 하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개학을 10일도 채 남겨두지 않은 시점에서 교사와 직원 등 일선학교에서 적용 하기에는 현실과 동떨어진 것이 많아 어려움이 많다는 얘기가 나오고 있다.

일선 학교 보건교사를 중심으로 제기된 문제는 크게 두 가지로 요약된다.

재학생 600명 미만이면 '열화상카메라' 등 장비 지원 대상에서 배제된다는 것과 '사회적 거리두기 1-2미터'가 일선 학교에서는 거의 불가능하다는 것이다.

이에 대해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은 27일 정례브리핑을 통해 "학교단위에서 환경을 어떻게 만드느냐는 쉽지 않다"며 "(학교별로 주어진 환경에서) 적합한 방법을 학교단위로 세워야 한다"고 밝혔다.

정 본주장은 "제가 획일적인 방법으로 말씀드리기는 어렵다"면서도 "가장 먼저 가정에서 부모님들이 보아야 한다. 발열 등 집에서부터의 관리가 출발점"이라고 설명한 후 "등교시 비접촉 체온계 등 증상 확인이 필요하다. 학교에서 담임교사가 체크 등 '다단계 체킹'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정 본부장은 특히 "학교 전체를 보호하고 지역 공동체 사회를 보호해야 한다"며 "학교 보건교사 외 전체 교직원들이 면밀하게 관찰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역설했다.

사회적 거리두기가 사실상 어렵다는 지적에 대해서도 "거리두기도 중요하지만, 환기가 소독이 중요하다"며 "학교 전직원이 공유하고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 2주 전 대응매뉴얼을 하달했지만, 남은 1주일은 보완대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장중식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장중식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