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 대전지역 총선 후보 격려

2020-03-27기사 편집 2020-03-27 13:22:48

대전일보 > 정치 > 4·15 총선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27일 장동혁 미래통합당 대전 유성구 갑 후보 선거사무소를 찾은 황교안 통합당 대표가 당 후보들에 대한 지지를 당부하고 있다. 사진=장동혁 후보 제공

제21대 총선 후보자 등록 마지막 날인 27일,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가 대전을 찾아 지역 총선 주자들에게 힘을 실어줬다.

황 대표는 이날 국립대전현충원에서 거행된 '서해수호의 날' 기념식 참석 직후 장동혁 통합당 대전 유성구 갑 후보의 선거사무소를 찾았다.

이 자리에서 황 대표는 "대한민국의 한 가운데대전에 오게 된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며 "대전은 정치에 있어서도 중심을 잡아온 의미가 있는 지역"이라고 운을 뗐다.

그러면서 "장 후보는 역량이 있고 젊은 대한민국의 미래이자 통합당의 미래"라며 "또 그 옆에 김소연 후보(유성구 을)는 젊은 인재"라며 당 후보들을 치켜 세웠다.

황 대표는 또 "유성의 젊은 피들이 돌아가고, 지역 주민들과 함께 소통하면서 꽉 막혀버린 미래를 준비하는 희망찬 총선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이후 황 대표는 서구 을에 출마하는 양홍규 통합당 후보 선거사무소로 자리를 옮겨 지역 후보들에 대한 격려를 이어갔다.

그는 "양홍규는 지역 맞춤형 일꾼"이라며 "양 후보를 반드시 여러분이 밀고 끌어서 총선에서 반드시 승리할 수 있도록 밀어달라"며 지지를 당부했다.

또 "이영규 후보(서구 갑)도 지역이 낳은 인재"라며 "법조인이면서도 선거에서 헌신해 왔고, 지역 실정을 잘 알고 있는 이 후보를 확실하게 밀어달라"고 말했다.

이어 "민생은 독 안에 빠지고 경제는 폭망 상태"라며 "문재인 정권 심판의 큰 바람이 대전에서부터 물밀 듯 가기를 희망 한다"고 덧붙였다.박영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박영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