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小그룹 선거운동 플랫폼 잘 응용해볼 만하다

2020-03-26기사 편집 2020-03-26 18:02:05

대전일보 > 오피니언 > 사설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4·15 총선 후보등록이 오늘 마감하는 가운데 대전·충남권 거대 양당을 중심으로 일부 후보들이 두 세명 단위의 소(小)그룹을 구성한 후 한 팀으로 움직이며 선거운동을 벌이고 있는 모습이 부쩍 포착되고 있어 눈길을 끈다. 소선구제 특성상 지역구 선거는 여야 1대 1 경쟁구도로 좁혀져 간다. 이번 총선도 다르지 않겠지만 일부 후보들이 개별 선거구 경계를 넘어 공동전선을 구축하며 지지를 호소하는 것은 색다른 인상을 준다. 잘만 응용하면 괜찮은 선거운동 플랫폼이라는 생각을 갖게 한다.

이런 방식은 일단 유권자 주목도를 높이는 효과가 기대된다. 특히 정책·공약을 내놓을 때 인접 선거구민간 이해와 실익이 공유될 수 있으면 누이 좋고 매부 좋은 일이 된다. 어제 민주당 천안 선거구 후보들이 한 자리에 모여 5대 공약을 제시한 것을 하나의 사례로 볼 수 있다. 선거구 경계에 구애되지 않고 천안 발전이라는 큰 틀의 공약과 비전을 선보인 것은 긍정적인 측면이 있다. 이 점에선 민주당 대전 원도심권 총선 후보들이 선수를 친 바 있다. 기획 자체는 신박해 보였는데 관련 법률 위반 논란을 부른 것은 예상 밖의 사태 전개일 듯하다. 정책이나 공약으로 묶이지 않은 상황에서 첫 출마자들이 한배를 타는 심정으로 뭉쳐 다니는 것도 이 범주로 포괄된다. 율사라는 점이 교집합인 통합당 대전 신인 4 인방이 해당한다 할 것이다. 이런 양태가 선거운동 모델의 최선책인지에 대해선 논의가 필요하다. 다만 평시에 각개전투를 벌이는 것은 당연하다 하겠지만, 후보별 장점을 살릴 수 있거나 지역구민들에게 호소력을 키울 수 있으면 소위 '유닛' 형태로 유권자 표심에 다가가는 것도 손해 날 일은 없다.

주요 충청권 여론조사 결과를 보면 여야 균형추가 한쪽으로 쏠리지 않고 있음을 엿볼 수 있다. 여전히 부동층이나 중도 무당층이 선뜻 움직이지 않고 있어서다. 이런 현실에서 선거운동 플랫폼의 진화는 유용한 동인이 될 수 있다.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