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제 역할 다하고 무사히 돌아오겠습니다"

2020-03-26기사 편집 2020-03-26 16:45:22

대전일보 > 사회 > 건강/의료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건양대병원, 대전시 코로나19 전담병원에 간호사 파견

첨부사진1건양대병원 서재정 간호사(사진 가운데)가 대전시 코로나19 전담병원 파견 전 이혜옥 간호부장(오른쪽)과 김민영 간호팀장(왼쪽)으로부터 선물과 함께 배웅을 받고 있다.
사진=건양대병원 제공

"꼭 하고 싶었던 일인데 저를 믿고 보내주신 건양대병원 구성원들에게 감사하고, 지역 시민의 건강을 위해 최선을 다하고 돌아오겠습니다."

대전시 코로나19 환자 전담병원인 제2시립노인요양병원으로 파견된 건양대병원 간호사 서재정(28) 씨는 간호사로서의 의무를 다하겠다며 이 같이 밝혔다.

건양대병원 62병동에서 근무하고 있는 서재정(28) 간호사는 코로나19 사태가 종식될 때까지 확진자들의 건강을 돌보게 된다.

서 간호사는 대구 출신으로 이번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집에도 갈 수 없는 상황이었다. 그러던 중 코로나19 전담병원 운영을 위한 의료진 파견 공문이 접수되자 주저 없이 지원했다.

서 간호사는 "건강을 걱정하는 가족들의 반대를 우려해 몰래 지원했다가 추후 사실대로 얘기하고 설득하자 오히려 지지를 받았다"며 웃어보였다.

건양대병원 간호부도 서 간호사의 뜻을 존중해 파견근무를 허락했으며, 무사히 다녀오라는 의미에서 각종 생필품 등 소정의 선물을 전달했다.

서 간호사는 "처음에는 두려움도 있었지만 지역 시민을 위해 도움이 되는 일을 할 수 있다는 생각에 지원했다"며 "좋은 경험으로 여기고 맡은 바 업무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혜옥 간호부장은 "마치 내 딸을 보내는 것 같이 마음이 짠하고 걱정도 되지만 병원을 대표해 파견되는 만큼 제 역할을 톡톡히 하고 무사히 돌아올 것으로 믿는다"고 응원했다.정성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정성직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