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대전시, 27번환자 동선 공개…"둔산동 찜질방 2차례"

2020-03-26기사 편집 2020-03-26 16:26:01

대전일보 > 대전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연합뉴스]

코로나19 증상 발현에도 지역사회 곳곳을 다녀 소규모 집단 감염 등 확산 우려를 낳고 있는 대전 27번 확진환자(40대 여성·유성구)의 이동 동선이 26일 공개됐다. 대전시 보건당국에 따르면 27번 환자는 이달 9일 처음 증상이 나타났고 24일 유성구보건소에서 검체 채취 후 검사한 결과 확진 판정을 받았다.

27번 환자는 9일 둔산동 한 식당에 이어 11일 지역 한 공인중개사 사무소에 있었다. 12일 밤 9시 30분쯤 둔산동 새둔산여성전용한증막에 들렀다. 이곳에는 19일 오후 2시 30분쯤에도 방문했다. 주말인 15일 밤에는 봉명동 한 식당에 갔고 16일 봉명동 카페, 17일에는 궁동 식당에 있었다. 20-21일 자택에 머물다 22일 을지대병원 선별진료소에 갔다. 이날 같은 시간대 이곳 진료소를 찾았던 27번 환자의 지인 25번환자(50대 남성·유성구)가 확진 판정 받았다. 27번 환자는 23일 지역 공인중개사 사무소에 이어 24일 유성구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검체를 채취했다.

시 보건당국은 27번 환자가 이동하는 동안 마스크를 착용했으며 8일, 10일, 18일 동선은 역학조사 결과 접촉자가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고 밝혔다. 26일 추가 발생한 지역 코로나19 확진자 중 2명(10대 남성·50대 여성) 모두 27번 환자의 밀접접촉자다. 10대 남성(29번환자)은 27번 환자의 아들로 서구 둔산동 한 입시학원에 다녔던 것으로 조사됐다. 문승현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문승현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