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충북경찰, 'n번방' 음란물 받아 재판매한 20대 2명 검거

2020-03-26기사 편집 2020-03-26 15:56:59

대전일보 > 사회 > 사건·법조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청주]충북지방경찰청 디지털 성범죄 특별수사단은 26일 인터넷 메신저 텔레그램에서 미성년자 음란물을 판매한 혐의(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로 A(20)씨 등 2명을 검거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해 12월 초순부터 지난달 초까지 텔레그램 성 착취 대화방인 'n번방'에서 아동 성 착취 영상물을 내려 받았다.

A씨는 내려 받은 아동 음란물을 텔레그램 이용자 수십명에게 1300만원을 받고 재판매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지난달 말 A씨를 구속하고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충북경찰은 또 A씨와 같은 방법으로 미성년자가 등장하는 음란물을 판매한 B(21)도 이달 초 검거했다.

경찰은 A씨 등에게 돈을 주고 음란물을 매수한 남성들을 추적하고 있다.

특별수사단은 해외에 서버가 있다는 등의 이유로 수사가 어렵다는 말이 나오지 않도록 인터폴 등 외국 수사기관은 물론 글로벌 IT기업과 국제공조를 통한 수사를 진행하기로 했다. 김진로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진로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