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충남경제단체장 "기업생존 지원 절실" 한목소리

2020-03-26기사 편집 2020-03-26 15:46:26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천안]충남지역 기업체 대표 및 경제계 단체는 외환·금융위기 대책을 뛰어넘는 획기적 기업생존 대책이 필요하다며 관계부처에 지원방안을 건의했다.

충남북부상공회의소(회장 한형기)는 지난 24일 '충남경제단체장 초청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 자리에는 한형기 충남북부상의 회장을 비롯한 회장단과 충남도중소기업연합회 신동현 회장, 충남벤처협회 남승일 회장, 충남수출기업협회 고세윤 회장, 한국여성경제인협회세종충남지회 김동복 회장, 천안시기업인협의회 윤종환 상임부회장, 아산시기업인협의회 김영근 회장이 참석했다.

간담회에서는 코로나19 경제위기 상황 속 기업 현황을 공유하며 기업생존을 위한 지원 대책이 절실하다고 의견을 모았다.

이와 함께 기업생존을 위한 기업자금안정대책 신속 추진, 융자·보증 금융지원 탈피, 기업자금 직접지원 확대, 담보·보증한도 상향 및 보증료 감면, 휴업·휴직제도 이용 활성화 지원, 공공사업 조기 발주 및 자금 신속집행, 미래를 대비한 SOC사업 조기 시행, 기업경영 안정을 위한 근로조건 제한 한시적 완화, 기업 법인세 납부기한 연장 지원, 생계지원금 지역소비 및 생산활동 연계 강화, 수출입 컨테이너 안전운임 인하 또는 단계적 인상, 기업 임직원 비즈니스 목적 해외 출입국 지원, 기업피해 모니터링 및 신속지원 강화 등을 관계기관에 건의키로 했다.

한형기 회장은 "기업자금의 직접지원 확대도 중요하지만 현 긴급상황에서는 기존 대출금의 상환유예와 금리인하가 기업에 더 도움이 될 것"이라며 "오늘 논의된 사안들은 관련 부처와 지자체에 건의해 반영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윤평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윤평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