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천안 총선·시장보선 후보들 필승 결의

2020-03-26기사 편집 2020-03-26 15:46:26

대전일보 > 정치 > 4·15 총선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26일 더불어민주당 천안지역 총선과 시장보궐선거 후보들이 민주당 충남도당 회의실에서 공동 공약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윤평호 기자

[천안]21대 총선과 시장 보궐선거의 후보 등록이 시작된 26일 각 정당들이 필승을 다짐했다.

더불어민주당(이하 민주당) 후보들은 공동 공약 발표로 원팀을 강조했고 미래통합당(이하 통합당) 후보들은 합동으로 천안인의 상과 천안함 용사 추모비를 잇따라 방문해 승리를 결의했다.

박상돈(천안시장), 신범철(천안갑), 이정만(천안을), 이창수(천안병), 윤종일(충남도의원 천안5선거구) 천안지역 통합당 후보들은 이날 오전 7시 30분 태조산공원 내 천안인의 상과 천안함 용사 추모비, 참전기념비, 독립투쟁의사광복회원 기념비를 찾아 참배했다. 이들은 오전 10시 선거관리위원회를 찾아 합동으로 후보 등록했다.

이 자리에서 후보들은 "시민들께서 오만과 독선에 빠진 집권세력을 냉엄히 심판하실 것"이라며 "숭고한 애국애족 정신을 계승해 무너져가는 대한민국을 살리고 침체일로의 천안을 획기적으로 부흥시키겠다"고 밝혔다.

민주당 천안지역 후보들도 이날 오전 9시 합동 후보등록을 마치고 10시 공동공약 기자회견을 가졌다.

신부동 소재 민주당 충남도당 회의실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후보들은 지역 경제 활력 및 교통 혁신, 복지 확대를 위한 5대 공약을 발표했다. 공동 공약은 한태선(천안시장), 문진석(천안갑), 박완주(천안을), 이정문(천안병) 후보들의 공약을 한데 묶은 것으로 산단 조성과 외곽순환도로 구축 등 천안시에서 추진하고 있거나 수도권 전철 독립기념관 연장과 청수역 신설 등의 숙원사업들이 포함됐다.

민주당 후보들은 "천안은 이제 새롭게 도약해야 할 타이밍"이라며 "중앙정부의 전폭적인 지원은 물론 양승조 도지사를 비롯한 충남도와의 끈끈한 협력으로 숙원사업을 마무리 짓고 새로운 사업은 시작해내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당내 경선 과정에서 공천 배제되며 무소속 출마를 준비해 온 박찬주 전 육군대장은 25일 불출마를 전격 결정, 미래통합당 이정만 후보와 단일화를 선언했다. 이들은 공동 발표문에서 "천안을 지역에서 보수 후보 분열은 문재인 정부의 실정을 심판하려는 시민들의 열망을 저버리는 것이라는 점에 인식을 같이 했다"며 "긴 논의 끝에 통합당 이정만 후보를 천안을 지역 애국세력 단일후보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윤평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첨부사진226일 미래통합당 천안지역 총선과 천안시장 보궐선거 후보들이 선거관리위원회에 후보자 등록 전 기념촬영하고 있다. 사진=윤평호 기자


윤평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