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음성행복페이 10% 캐시백 인센티브 오는 7월 말까지 계속 지원

2020-03-26기사 편집 2020-03-26 10:56:21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음성]음성군은 코로나19로 어려워진 지역경제 회복을 위해 '음성행복페이'의 10% 캐시백 인센티브를 오는 7월 31일까지 지원한다고 26일 밝혔다.

군에 따르면 '음성행복페이'는 지난 25일 기준 발행액 20억원을 돌파해 어려운 지역경제에 효자카드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군은 지난 2월 17일 음성행복페이 발행 후 한 달간 결제금액의 10%를 되돌려주는 '캐시백'이벤트를 추진해왔으며, 코로나19로 위축된 지역경제를 살리기 위해 추가적으로 4개월간 인센티브를 지원해 경제 활성화에 앞장선다.

코로나19 여파로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저소득층 관련 지원사업을 음성행복페이를 통해 지원할 계획이다.

또한, 음성행복페이 사용 촉진을 위해 인센티브 한도액을 기존 월 50만원(연 600만원)에서 월 70만원(연 840만원)으로 오는 5월 초 상향할 예정이다.

조병옥 군수는 "코로나19 사태가 길어지면서 소상공인과 자영업자의 어려움이 커지는 상황"이라며"소비가 상당히 위축돼 있는 상황에서 음성행복페이 발행 목표액을 기존 100억원에서 150억원으로 확대 발행해 어려워진 지역경제를 살리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음성행복페이는 거주 지역에 상관없이 만 14세 이상이면 누구나 사용할 수 있으며, 모바일 앱 '그리고'를 사용할 경우 각 읍·면 행정복지센터 산업개발팀에서 공카드를 발급받아 모바일앱에 등록한 후 충전해 사용하면 된다.

한편, 자세한 사항은 군 경제과로 문의하거나 군청 홈페이지에서 '음성행복페이'를 검색하면 자세한 내용을 확인할 수 있다. 오인근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인근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