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문 대통령, 26일 G20 특별 화상정상회의 참석해 코로나 공조 모색

2020-03-25기사 편집 2020-03-25 18:12:21      송충원 기자 one@daejonilbo.com

대전일보 > 정치 > 청와대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정상발언 통해 경험 공유 및 필수적 경제교류 필요성 등 강조 예정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전 세계를 강타하고 있는 코로나19 사태의 위기극복 방안을 모색하기 위한 'G20(주요 20개국) 특별화상 정상회의'에 참석한다.

윤재관 청와대 부대변인은 25일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갖고 이같이 밝혔다.

이번 정상회의는 문 대통령이 지난 13일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과의 통화에서 G20 차원의 코로나19 대응 필요성을 강조하면서 '특별 화상 정상회의' 개최 방안을 제안해 논의가 시작됐다. 이후 한·사우디 G20 셰르파 협의 등을 거쳐 G20 의장국인 사우디아라비아가 국제사회에 요청, 상사된 것이다.

이번 특별 화상 정상회의에선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국제사회의 보건·방역분야 협력은 물론 세계 경제의 부정적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한 G20 국가 간 정책 공조 방안도 논의될 전망이다.

문 대통령은 정상 발언을 통해 코로나19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고 있는 우리의 경험을 국제사회와 공유하고, 국제공조 방안을 제시하며, 특히 '기업인 예외입국'을 포함한 필수적인 경제교류의 필요성을 강조할 예정이다.

윤 부대변인은 "우리 정부의 선제적이고 적극적인 방역·보건 조치 활동과 성과를 설명하고, 특히 신속하고 투명한 정보 제공, 독자적인 자가진단 앱 개발 및 시행, 국민들의 자발적인 참여 등을 소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코로나19 피해로 직접적인 타격을 받은 기업과 소상공인, 취약계층 등을 지원하기 위해 추진 중인 우리 정부의 정책에 대해서도 소개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특히 '필수적인 경제 교류 필요성'과 관련, 세계 경제의 신속한 회복을 위해서는 국가간 경제 교류의 필수적인 흐름을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인식 하에 각국의 국경 관리 조치가 기업인 등 필수적인 인적 이동을 저해하지 않는 합리적 범위 내에서 이뤄져야 한다는 점에 대한 G20 회원국들의 관심을 촉구할 계획이라고 윤 부대변인은 전했다.

한편 이번 정상회의에선 코로나19 사태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국제사회의 일관된 대응이 절실하다고 보고, 국제공조 방안을 담은 정상 간 공동선언문이 도출될 예정이다.

서울=송충원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송충원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